불교조각 대가 현진 스님 불상 보물 지정
상태바
불교조각 대가 현진 스님 불상 보물 지정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6.2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세기 불교조각 선도한 가치 인정
남장사 목조관음보살좌상도 보물 지정
<br>
보물 제2066호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문화재청 제공.

17세기 불상조각의 대가, 현진 스님 초기 작품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7세기 불교조각 조성에 큰 자취를 남긴 조각승 현진(玄眞)의 초기 작품인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을 보물 제2066호로 지정했다. 아울러 15세기 제작된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도 보물 제2067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현진 스님이 17세기 제작한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長城 白羊寺 木造阿彌陀如來坐像)’은 높이가 약 208cm에 달하는 대형 불상이다. 1607년(선조 40년) 현진 스님이 주도하고 휴일(休逸), 문습(文習)이 함께 참여해 완성했다. 현진은 17세기에 가장 비중 있게 활동한 조각승(彫刻僧)으로, 이 불상은 그가 제작한 불상조각 중 지금까지 연대가 가장 앞서는 작품으로 알려졌다.

불상의 대좌 밑 묵서(墨書, 먹으로 쓴 글)에 의하면, 백양사 불상은 왕실의 선조들인 선왕(先王)과 선후(先后)의 명복을 빌고 성불(成佛)을 기원하며 만든 것이다. 1592년 발발한 임진왜란 등 전쟁이 끝나고 몇 해가 지나지 않은 1610년경 불교 복구 과정 중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