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 에세이] 깊은 숲으로 홀로 들어가기
상태바
[테마 에세이] 깊은 숲으로 홀로 들어가기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6.23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마 에세이 - 살며 사랑하며 1

언젠가 시골 산의 인적 드문 길을 따라 한없이 가다가, 되돌아올 수 있을지 없을지 확신할 수 없을 정도로 깊이 들어간 적이 있었다. 막연하게 더 깊은 곳으로 들어가고 싶은 충동 때문이었다. 걸음걸음이 호기심과 두려움이 되어 조심스러워졌다. 혹시나 야생동물들이 나타나면 어쩌나, 뱀은 없는지, 시골 사람이라도 숨어 있다가 나를 덮치면 어쩌나….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의 발걸음을 가로막는 듯했다.

그런데도 나는 점점 더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아무도 보이지 않는 곳,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 더 이상 눈에 들어 들어오지 않는 곳으로 숨어버리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다. 그저, 내 존재와 자연만이 덩그러니 마주할 수 있는 공간으로 들어가고 싶었다. 발길은 멈추어지지 않았고, 깊이 들어갈수록 머릿속을 맴돌던 두려움도 걱정도 부질없어졌는지 떠오르지 않았다. 그저 고요한 정적 가운데, 풀을 헤치며 조심스럽게 내딛는 발걸음 소리만이 들릴 뿐이었다.

작은 숲길을 따라가다 계곡이 흐르는 골짜기를 만났다. 그곳에서 몸을 눕혀 다리를 뻗고 이완할 만큼의 평평한 바위가 눈에 들어왔다. 바로 여기라는 느낌이 들었다. 널따란 바위 위에 반듯하게 누워 무성한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하늘을 바라보았다. 오랫동안 이곳에 누워있었던 것처럼, 아늑하고 포근했다. 마치 내가 지금 사는 세상 저 너머 우주의 시공간이 열리고, 순간이 영원으로 이어지는 오묘하고도 자유로운 내면의 여행이 시작되는 것 같았다. 하늘에서 쏟아져 내리는 햇살은 자연이 내게 보내주는 축복 그 자체였다.

점점 내 존재는 평안해짐을 느꼈다.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아무런 의욕도 느껴지지 않았다. 그저 누워있으면서 평안했다. 내가 바라던 상태가 바로 이런 것이었다는 자각이 들었다. 온몸의 긴장이 풀리고 호흡도 부드러워지면서 차분하고 맑은 상태가 되어 있었다. 

순간, 귓가에 맑은 음악이 들려왔다. 작은 북을 치는 소리 같기도 하고, 통통거리는 음악 같기도 했다. 처음 들어보는 멜로디인데 아주 익숙한 느낌이었다. 음악에 귀를 기울이면서 잠시 멍하니 가만히 있었다. 시간이 멈추어버린 것처럼 침묵의 시간은 감미로웠다. 몰입이 주는 고요함은 부드럽고 달콤했다. 어디에서부터 들려온 소리였을까? 묻고 싶은 생각도 들지 않았다. 당연히 있어야 할 곳에 있으면서 자연스럽게 들려오는 소리를 듣고 있는 듯한 편안함 속에 그저 푹 잠겨 있었다. 

내 의식 안에서 다른 공간이 열리고 있었다. 자연과 내가 하나가 된 기분, 더없이 부드럽고 평온하며 다정한 느낌이 들었다. 마치 나의 모든 것을 이해하고 있는 누군가의 품에 푹 안겨 있는 듯, 안정되고 이완되었다. 아무것도 나를 붙잡지 않았고 나 역시 그 무엇도 붙잡으려 하지 않았다. 그저 그대로 평안했다.

한참을 가만히 있다가 이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 산을 내려왔다. 무작정 발길 닿는 대로 내려오다 보니 길이 열려 있었다. 깊은 교감의 여운이 산을 내려오는 내내 감돌고 있었다. 한 걸음 한 걸음 사각거리는 숲길을 밟을 때마다, 존재 깊은 곳에서 누군가가 잘 조율된 첼로를 장중한 정적과 고요를 품고 연주하고 있었다. 
암흑과도 같이 깊어진 밤길을 걸어 마을로 돌아왔다. 달이 뜨는 날엔 달만, 별이 뜨는 날엔 별만 볼 수 있는 시골의 밤하늘. 올려다보니 모든 존재가 서서히 아스라하게 사라져버리다가 다시 가냘픈 바람결에 숨으로 되살아나 토해지는 듯 했다. 별 하나하나가 모두 생생히 살아서 숨 쉬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서늘한 밤공기에 코가 시리도록 하늘을 바라보고 한참을 멈추어 서 있었다.

밤은 사람의 몸을 숨기면서 마음을 내어놓았다. 고요의 시간을 가슴에 담은 채, 다시 자질구레한 일상 속으로 자분자분 걸어 집으로 왔다. 아무 일도 없었던 듯, 조용히 하루가 문을 닫고 있었다.

 

글. 이현주

이현주 
순식물성 한약과 채식식단을 처방하는 기린한약국 원장. 국제적인 환경 캠페인 ‘고기 없는 월요일(Meet Free Monday)’ 한국 대표다. ‘한방 채식’과 ‘오감테라피’ 등 새로운 치유 방식을 소개하고 있다. 저서로는 『휴휴선』, 『기린과 함께하는 한방 채식 여행』. 『오감테라피』, 『맛있는 채식, 행복한 레시피』가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