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자전적 에세이] 무본당(務本堂) 아카데미 열다
상태바
[강우방의 자전적 에세이] 무본당(務本堂) 아카데미 열다
  • 강우방
  • 승인 2020.06.23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본당 현판. 중국 서당에 걸었던 현판, 19세기.

알렉산더대왕의 최측근 프톨레미 1세가 기원전 4세기에 지은 세계 최대 규모였던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나 해인사 팔만대장경이나 하버드대 와이드너 도서관에 수장되어 있는, 문자언어로 쓰여진 책들에는 여래의 본질을 말하는 문구는 한 줄도 없다. 그러나 지구를 장엄하는 모든 건축과 조각과 회화에서 조형언어로 쓰여진 조형 예술 작품들을 찾았다. 그리고 여래의 본질을 웅변하는 침묵의 언어를 해독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무본당(務本堂) 아카데미를 열었다.

 

| 홀로서기라는 운명

우리는 살아가면서 크게 놀라거나 가슴 벅차게 환희작약(歡喜雀躍)한 적이 그리 많지 않다. 그런 일이 있는지 물어보면 모두가 있다고 말하기는 한다. 어떤 체험인지 물으면 거의 하찮은 일들이다. “로또가 당첨되면 누구나 놀라겠지요.” “베토벤 제9교향곡 ‘환희의 송가’를 들으면 가슴 벅차겠지요.” 그런 것은 환희작약에 해당하지 않는다. 어떤 큰 장애물을 스스로 힘으로 극복했을 때 환희작약한다. 에베레스트산을 등정하고 나면 그때 감격과 기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이다. 하물며 에베레스트산만큼 거대한 정신적인 장벽을 극복하면 어떨까? 그것은 육체적인 등정에 비할 바가 아니어서 기쁨은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