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살 것인가 질문하며 밥 먹듯이 기도하라_‘사람 철학자’ 이현주 목사
상태바
어떻게 살 것인가 질문하며 밥 먹듯이 기도하라_‘사람 철학자’ 이현주 목사
  • 최호승
  • 승인 2020.05.2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사람들

꼬리표가 많다. 동화작가이며 번역문학가이자 목사다. 무위당 장일순 선생에게 받은 ‘관옥(觀玉)’이라거나. 이름이 없는 이들을 통칭하는 ‘아무개’ 혹은 같은 뜻의 한자 ‘무무(无無)’라는 필명도 쓴다. 꼬리표가 많은 만큼 삶의 궤적도 다양하다.
1964년 신춘문예로 등단했고, 1976년 죽변교회에서 목회를 시작했으며, 동서양 유불선을 아우르며 직접 저술하거나 책을 번역하고 따뜻한 글과 말을 이웃과 나눈다. 열 번째 ‘붓다 빅 퀘스천’ 강사 이현주(77) 목사다. 그는 유나방송 대표 정목 스님, 선방 수좌 원제 스님과 ‘내 삶을 바꾸는 기도의 힘’을 주제로 ‘붓다 빅 퀘스천’ 강단에 선다.
정작 그 사람은 꼬리표를 개의치 않는다. 종교나 지위에 얽매이지 않는다. 서울 조계사에 내걸린 부처님오신날 연등 아래서 이 시대의 멘토로 불리는 그를 만나 짧지만 깊은 대화를 나눴다.

| 기도로 무엇을 얻는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