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지도자들 “코로나19 의료진에 깊은 감사”
상태바
종교 지도자들 “코로나19 의료진에 깊은 감사”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5.22 10: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보건복지부 격려 방문
보건복지부를 격려 방문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다.
보건복지부를 격려 방문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다.

한국 사회 종교 지도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애쓰는 의료진과 정부 당국에 고마움을 표했다.

7대 종교 대표 성직자들의 모임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대표의장 원행 스님, 이하 종지협)는 5월 21일 오후 보건복지부를 방문해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코로나19 관련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감하고 협력의 의지도 공유했다. 종지협은 보건복지부 격려 방문에 앞서 코로나 극복 성금 2,000만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종지협 대표의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보건복지부 장관 이하 모든 임직원, 질병관리본부 그리고 많은 의료진에게 종교계를 대표해 깊은 감사 말씀 드린다”며 “코로나19가 하루속히 종식돼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또 “더 일찍 방문해 감사를 전해야 했는데, 각 종교별로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느라 늦었다. 그동안 수고하신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대응에 국민은 물론 종교계를 비롯한 사회 각계각층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있었다”며 “생활 속 거리 두기와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온 종교계의 성숙한 의식과 협조를 재차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도 “사스, 메르스 등 많은 감염병을 겪어봤지만 코로나19는 굉장히 다른 감염병으로 큰 도전이고 위기”라면서도 “이 위기를 온 국민이 힘을 합쳐 극복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부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종교 지도자들이 많은 사람에게 큰 힘이 되는 정신적 지주가 되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종지협은 환담 이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추진 중인 의료진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격려 방문에는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공동대표의장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 등이 동행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5-23 21:57:40
한국인은 행정법상 모두가 유교도임. 주민등록에 조선성명인 한문성씨와 본관을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하는 나라. 중요한것은 동아시아 유교국가(중국,한국,베트남,몽고. 그리고 2차대전이후의 대만.싱가포르 및 전세계 화교들)에는 하느님(天),계절의 신,산천의 신,조상신,공맹숭배,한문성씨.본관, 한자,삼강오륜,인의예지신,충효,관혼상제,한자,명절이 수천년 체화된것.한국은 수천년 세계종교 유교나라.1915년 조선총부 포교규칙은 후발 국지적 신앙인 일본신도(새로 만든 일본 불교의 하나).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음.

http://blog.daum.net/macmaca/2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