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자전적 에세이 - 문자언어에서 조형언어로
상태바
강우방의 자전적 에세이 - 문자언어에서 조형언어로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4.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부터 조형언어를 찾아가는 길고 긴 탐험의 길을 시작한다. 그렇다는 것을 자서전을 쓰면서 알게 되었으니 자서전은 자신의 재발견 계기를 마련해 준다. 아, 어려운 일이다. 조형언어를 다시 문자언어로 써야 하니까. 앞으로 처음 듣는 이 낯선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이제는 문자언어보다 조형언어를 자세히 관찰하며 눈을 떠서 새로운 세계를 체험해 보기 바란다. 진리를 귀로 듣지 말고, 눈으로 보아야 한다. 부처님은 문자언어로 설법하셨으나 조형언어로도 설법했음을 아무도 몰랐으니 불교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다고 할 수 있다.

2001년 광배에 대한 논문을 마쳤을 때, 같은 해 겨울에 영광 불갑사(佛甲寺) 대웅전을 조사하기 위해 들렸다. 밤에 대웅전을 들어가서 내부 공포를 올려다보았을 때 내 삶에 다시금 큰 변화를 주는 사건이 일어났다. 밖 공포는 오랜 세월에 단청이 지워져서 잘 보이지 않는다. 건축학계에서는 공포의 본질이 밝혀지지 않아서인지 법당 외부 공포와 내부 공포를 하나의 부재로 보아 함께 다루고 있다. 그러나 필자는 조형이 달라 ‘밖 공포’와 ‘안 공포’로 구별하여 쓰고 있다. 공포를 잘 모르는 분들이 많아 은해사 대웅전의 밖살미와 안살미를 우선 보여드린다. (사진 1-1, 사진 1-2) 불갑사 공포와 비슷하여 대신 싣는다. 소장 중인 불갑사 대웅전 공포 사진은 오래된 사진이다. 아마 슬라이드로 있겠지만 아직 스캔하지 못했다.


2001년 겨울 어느 날, 그것은 찰나에 일어났다. 내부 공포를 바라보니 공포의 전개 원리가 완벽히 잡히지 않는가! 이미 불상 광배의 조형 전개 원리를 어느 정도 숙지했으므로, 학교에서 건축 강의를 듣거나 논문을 읽은 것이 아닌데도 공포의 형태 구조가 그날 밤 쳐다보는 순간 완벽히 잡힌 것이다. 이렇게 전혀 모르던 것이 보인 것은 처음이었다. 불상 광배의 전개 원리를 찾은 것은 불상을 오랫동안 연구해 오는 과정에서 획기적 사건이었다. 그러나 그 연구를 위해 고구려 벽화를 새롭게 연구하며 밝힌 것이 많아 정신적으로 드높게 고양되어 있어서인지 그리 놀라지 않았고 덤덤했다. 


그러나 불갑사에처럼 극적인 깨달음은 처음이었다. ‘절대적 깨달음’이란 확신이 처음 들었다. 말 그대로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런 놀라움은 지금까지도 지속해서 일어나고 있다. 그것은 처음 겪는 것이었고 그날 깨달은 건축의 진리는 아무도 알 수 없는 것이라 확신했다. 불교 건축을 모르면 불교 조각도 알 수 없다. 즉시 사찰 건축 몇 곳을 찾아 조사하며 공포에 대한 논문을 준비했고, 2002년 봄 한국건축역사학회 춘계대회에서 발표해 반향을 일으켰다. 

그러면 필자의 삶과 학문과 예술을 바꾼 불갑사 대웅전에서 깨달음이란 무엇인가. 그런데 만일 그날 다른 법당에서 머물렀어도 같은 깨달음을 얻었을 것이다. 뉴턴이 사과나무에서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 만유인력을 깨달았다고 해서 사과를 강조하지만, 만일 밤송이가 떨어지는 것을 보았어도 만유인력을 깨달았을 것이다. 그리고 열매가 아니고 언덕 위에서 떨어지는 돌을 보고도 그랬을 것이다. 뉴턴은 항상 만유인력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에 사과가 떨어졌을 때 문득 ‘떨어지는 현상’을 보고 깨달은 것으로 생각한다. 필자의 머릿속에는 고구려 벽화에서 새로 밝혀낸 영기문의 전개 원리가 새겨 있었기 때문에 불갑사 대웅전에서 문득 감격을 누린 것이다(그림3-3의 제1, 제2,  제3 연기싹). 불갑사에서 밝힌 것이 무엇인지 설명해야겠다. 

공포가 밝혀짐으로써 우선 법당 건축 전체가 보이기 시작했다. 더 나아가 법당이 우주의 압축인 것을 알았다. 그만큼 공포가 중요하다. 공포의 내외 부분을 보여주는 도면을 채색 분석해보기로 한다. 건축학계에서는 공포의 전체 윤곽을 먼저 조각해서 결구한 다음에 그 표면에 단청한 것으로 알고 있어서 어떤 실측도면에서도 단청을 그린 도면은 한 점도 본 적이 없었다. 나는 그 도면에 단청을 그려 넣으며 설명하겠다. 

모든 사찰건축 보고서들에는 실린 도면을 보면 공포의 윤곽만 그려놓았다(그림 1). 공포에 앞서 인초공을 먼저 분석하겠다. 인초공은 어간(御間: 신도들이 다니지 못하는 중문) 양쪽에 용 상반신이 앞으로 돌출한 것이 보이고 안으로 들어가면 용의 하반신이 있는데 이 역시 공포의 한 종류여서 안초공(按草栱)이라 부르나 어디서 이런 용어가 생겼는지 모르겠다. 역시 단청은 그려 넣지 않았다(그림 2-1). 그것을 채색 분석하되 용의 밑 부분을 먼저 채색하여 그 조형이 무엇을 상징하는지 알아보기로 한다. 용의 밑 부분에 채색 분석한 것처럼, 기둥 양쪽으로 영기문이 뻗어나가는 것(그림 2-2)이 보인다. 바로 이 영기문에서 용이 화생하는 것이고, 그 용의 입에서 무량한 보주가 생겨나 우주에 가득 차게 된다(그림 2-3). 지금까지 문자언어로 된 문헌들을 읽어왔지만, 이제부터는 조형언어로 된 예술작품들을 읽는 법을 배울 것이다. 용어해설은 무엇인지 몰라 이름이 없는 조형들을 필자가 이름 붙인 것이다.


이제 공포의 안의 부분을 채색 분석해 보자. ‘채색 분석’이란 방법은 작품 해독법으로 사람들에게 알기 쉽게 개발한 방법이다. 그 도면의 공포에 단청으로 그린 것을 선(線)으로 그려보니 이미 고구려, 백제 등 삼국시대의 불상 광배에서 보던 연이은 제1영기싹들이 아닌가(그림 3-1). 복잡하니까 영기문만 다시 그려보고(그림 3-2), 다시 연이은 제3영기싹으로 바꾸면 굽은 것 하나를 제1영기싹이라 부르고 한 연이어 간 것은 제2영기싹이라 부르며 두 갈래 사이에서 무엇인가 나오는 것을 제3영기싹이라 내가 이름 지었다. 그것은 한글의 ㄱㄴㄷㄹ 등 음소에 해당한다(그림 3-3). 그리고 공포의 채색분석을 완성한다(그림 3-4). 그 영기문 맨 위 끝에 각각 봉황이 화생한다. 놀라운 조형의 새로운 세계가 아닌가. 법당의 외부와 내부를 역동적으로 장엄한 공포에서 발산하는 영기문은 용이나 봉황은 물론 법당의 주체인 불상을 탄생시키는 감격을 느끼게 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영기문으로 여래의 정신과 몸에서 발산하는 것은, 그 발산하는 광배의 영기문에서부터 만물이 생성한다는 것을 증명한다. 그래서 광배에 무량한 화불이 화생하기 때문에 화불(化佛)이라 부른다. 화생한 불상이란 뜻이다. 


우리는 법당 전체를 보지만 실은 보이지 않는다. 법당의 창살문이나 기둥, 공포, 단청, 기와 등 모든 부재와 모든 부재에 채색된 단청 등 상징이 밝혀진 적이 없으니 봐도 보이지 않는다. 법당 안에는 불단이 있고 불단 위에 부처님이 앉아 계시고 뒤에는 후불탱이 걸려 있다. 그리고 닫집이 있다. 그 내부에는 역시 공포가 있으며 모든 부재는 물론 천정에는 전체가 단청으로 장엄해 있는데 조형 원리와 상징을 모르니 어찌 여래의 설법을 문자언어에서만 찾으려 하는 걸까. 우리는 후자의 다른 의미에서 절대적 진리를 듣지도 보지도 못하고 있다.


20년 만에 다시 분석하여 보니 발표 당시에 보지 못한 것도 보이고, 새로 인식하는 상징도 있어 감회가 깊다. 법당은 그저 집이 아니다. 법당과 그 안의 모든 조형이 문자언어로는 기록된 적이 없어 모두 모르고 있으나 이제부터 매우 달리 보일 것이다. 예술 작품을 한눈에 지나치지 말고 자세히 관찰해야 한다.    

강우방
1941년 중국 만주 안동에서 태어나, 1967년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 미술사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과 국립경주박물관 관장을 역임하고 2000년 가을 이화여대 미술사학과 교수로 초빙돼 후학을 가르치다 퇴임했다. 저서로 『원융과 조화』, 『한국 미술, 그 분출하는 생명력』, 『법공과 장엄』, 『인문학의 꽃 미술사학 그 추체험의 방법론』, 『한국미술의 탄생』, 『수월관음의 탄생』, 『민화』, 『미의 순례』, 『한국불교조각의 흐름』 등이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