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연기가 되고, 연기가 삶이 되다. 우는 남자, 배우 이재용
상태바
삶이 연기가 되고, 연기가 삶이 되다. 우는 남자, 배우 이재용
  • 남형권
  • 승인 2020.03.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광초대석

 

젊은 연극배우는 자주 굶주렸다. 끼니는 부실했고, 연기에 대한 고뇌는 치열했다. 죽을 것 같다가도 막이 내리고 무대 위 박수갈채가 터져 나오면 홀린 듯 또 무대에 섰다. 스스로 선택한 배우의 길을 묵묵히 걸으며 살아냈다. 이제는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우리 곁에서 생생하게 숨 쉬고 있는 배우 이재용을 만났다. 

어느덧 연기 경력 38년 차, 그동안 수많은 배역을 거쳤다. 어렸을 때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영화는 <태양은 가득히>. 호수처럼 깊고 파란 눈으로 저음의 불어 대사를 날리던 배우 알랭 드롱은 시골 소년에게 강렬했다. 집에 돌아와 이불을 뒤집어쓰고 뜻도 모르는 대사를 흉내 냈다. 중학생 때는 경남대 연극반 형들이 하는 공연을 봤는데 무대 위 하얀 배경에 푸른 조명이 비치는 모습에 반했다. 부산대 철학과에 입학했고 교내 극예술연구회에서 연기를 시작했다.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도 모르고 몸부림치던 새내기는 무대 위 삶에 중독되어 갔다. 직업으로 생각해본 적 없던 배우가 어느새 자연스럽게 그에게 물들고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