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순간 골든타임’ 국민 생명 최우선…화합으로 위기 극복”
상태바
“‘매 순간 골든타임’ 국민 생명 최우선…화합으로 위기 극복”
  • 최호승
  • 승인 2020.03.0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대국민 담화
서울 조계사 일주문에 게재된 코로나19 위기극복 기원 현수막.
서울 조계사 일주문에 게재된 코로나19 위기극복 기원 현수막.

“매 순간이 골든타임입니다.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지혜를 모아 주십시오. 우리는 서로를 믿고 화합하면서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마음을 모아야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감염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불교계의 응원과 위로 메시지가 나왔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3월 6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브리핑룸에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국내 종교지도자 중 첫 번째 대국민 담화문이다.

총무부장 금곡 스님이 대독한 담화문에서 원행 스님은 ““위기 순간마다 모두 한마음으로 위기를 극복해 온 성숙한 시민의식이 있었다”며 “과거 소중한 경험과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불안과 공포, 혐오를 벗고 화합으로 재난을 극복하도록 마음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어 스님은 “재해대책본부와 일선 현장서 감염 위험을 감내하며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믿어야 한다”며 “국민 개개인이 할 수 있는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면 이 위기 상황은 종식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조계사에 내걸린 예방수칙 배너.
서울 조계사에 내걸린 예방수칙 배너.

원행 스님은 대구를 비롯한 각 지역에 모여드는 의료진과 각계각층에서 이어지는 성금 등 감동적인 소식에 주목했다. 모든 존재가 서로 연결돼 있다는 인드라망을 설명한 스님은 서로를 응원하는 마음을 “고맙고 소중한 인드라망의 마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계종의 계획을 전했다.

우선 3월12일 대구시와 경상북도에 1억 3000만 원 상당의 감로스 500ml 20만 개를 전달할 계획이다. 공익기부재단 (재)아름다운동행에서 4월30일까지 위기 극복 모연을 진행, 모금액은 대구·경북지역에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에서는 3월말까지 동국대 일산병원과 종로구 및 인근 선별진료소에 사찰음식 도시락을 배달한다. 또 공익 템플스테이로 의료진을 비롯한 방역 관계자 등 생사 현장의 노고를 위로하고 심리적 안정을 지원한다.

조계종 총무원 청사 로비에는 열감지 카메라가 설치됐다. 손세정제가 비치됐으며, 방문을 위해선 방문자 명단에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기록해야 한다.
조계종 총무원 청사 로비에는 열감지 카메라가 설치됐다. 손세정제가 비치됐으며, 방문을 위해선 방문자 명단에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기록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 상황 종료 때까지 전국의 사찰은 매일 조석예불에 위기와 병고 극복을 기원하는 기도를 진행한다. 가족과 이웃을 위한 서원의 등을 달고, 사차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 봉행 현수막을 게재한다. 기도는 ‘약사여래경’ 및 ‘보배경’을 독경한다. ‘약사여래경’은 병고 극복을 위해 대승불교권에서 널리 독송되는 경전이며, ‘보배경’은 웨살리에 전염병이 퍼졌을 때 붓다가 독송을 권했던 경전이다.

원행 스님은 “천만불자의 마음을 모아 국민 건강과 안전, 병마로 힘든 싸움을 이어가는 모든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위해 기도를 이어가겠다”고 발원했다. “조계종은 국민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지극한 마음을 기원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계종은 전국 사찰에 법회 중단 지침을 내린 한편 각종 예방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