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하루 여행] 옛 절터를 가다
상태바
[포토 에세이 - 하루 여행] 옛 절터를 가다
  • 양민호
  • 승인 2020.02.1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 폐사지

새벽 여명을 뚫고 강원도 원주로 향했다.
한겨울 추위가 대지를 단단하게 동여매고 있었다.
기다리던 아침 해는 흘러가는 구름 속에 얼굴을 내밀었다 숨었다 반복했다.
폐사지 (흥법사지, 거돈사지, 법천사지) 를 거닐며 본 적 없는 시절을 추억하다가, 오지 않을 무언가를 기다리다가, 세월의 흔적에 젖어 보았다.

#흥법사지

좁은 시골길을 달려 도착한 흥법사지. 주변에 보이는 인가라곤 뒤쪽에 자리한 작은 집 한 채가 전부일 만큼 외딴곳이었다. 남아 있는 유물 역시, 입구에 고려 왕건의 왕사 (王師) 였던 진공대사탑비(귀부와 이수 부분, 보물 제463호) 와 안쪽 20미터쯤 들어간 곳에 있는 삼층석탑 (보물 제464호) 한 기뿐이어서 황량함 마저 감돌았다. 건너편 산등성이로 해라도 솟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겨울 하늘은 무심 하게 짙은 구름 이불을 덮고 있었다. 아담한 터에 둘러볼 것은 많지 않았지만, 저 멀리 굴뚝으로 피어오르는 흰 연기와 어디선가 들려오는 닭 울음 소리가 뒤섞여 묘한 정취를 자아내고 있었다. 나무 아래 차곡차곡 쌓여 있는 와편들. 언젠가 누군 가, 저 높이 쌓아 올렸을 것들이 지금은 낮은 곳에 내려앉아 하릴없이 겨우살이 중이었다. 불법 (佛法)
이 흥 (興) 할 것이라던 자리는 이제, 평범한 시골 풍경이 되어버렸다. 무상한 세월의 중심에 섰다.

이른 아침 햇살을 받고 깨어난 용들(이수)이 구름을 휘젓고 나와 선명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른 아침 햇살을 받고 깨어난 용들(이수)이 구름을 휘젓고 나와 선명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INFORMATION

흥법사지에서 출토된 유물로는 전흥법사염거화상탑 (국보 제104호), 진공대사탑 (보물 제365호), 진공대사탑비, 삼층석탑 등이 있다. 주변 경작지에 푸성귀가 무성해지는 농번기에는 지금과는 전혀 다른 생동감을 전해준다.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안창리 517-2

신라 양식의 단아한 흥법사지 삼층석탑
신라 양식의 단아한 흥법사지 삼층석탑
석등 하대석
석등 하대석
지나간 세월의 흔적(와편)이 텅 빈 절터 한쪽에 차곡차곡 쌓여 있다.
지나간 세월의 흔적(와편)이 텅 빈 절터 한쪽에 차곡차곡 쌓여 있다.
새벽녘 흥법사지 풍경(진공대사탑비와 삼층석탑).
새벽녘 흥법사지 풍경(진공대사탑비와 삼층석탑).

#거돈사지

거돈사지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띈 건, 높은 석축 위에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커다란 느티나무 한그루였다. 천 년을 한결같이 서 있었다는 나무.
도로 넘어 맞은편을 향해 가지를 드리운 모습이 마치 저편에 애타게 기다리는 무언가 있는 듯했 다. 나무를 지나 조금 더 걸어가니 절터로 들어서는 돌계단이 나왔다. 가까이 서 보면 돌계단 끝이 하늘과 맞닿고, 반대편 도로에서 올려다보면 안 쪽에 서 있는 삼층석탑 꼭대기 연꽃 모양의 보주가 눈에 들어왔다. 의도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바라보는 위치에 따라 첫인상이 달라지니 소소한 재미가 있었다. 거돈사지는 흥법사지와 달리 시원하게 탁 트인 것이 옛 대찰의 풍모가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너른 대지를 거닐며, 곳곳에 놓인 옛 흔적들을 둘러보았다. 누가 폐사지를 쓸쓸 하다 말하는가. 홀로 있는 시간이 외롭지 않았다.
잠시간 볕 드니, 봄의 안락함마저 아른거렸다.

금당터 앞에 자리한 삼층석탑. 돌로 된 축대 안에 흙을 쌓아 그 위에 탑을 세운 점이 특징이다.
금당터 앞에 자리한 삼층석탑. 돌로 된 축대 안에 흙을 쌓아 그 위에 탑을 세운 점이 특징이다.

INFORMATION

거돈사지 유물로는 삼층석탑 (보물 제750호), 원공국사탑비 (보물 제78호), 원공국사부도탑 (보물 제190호)이 있다. 현재 남아 있는 부도탑은 2007년 새로 세운 것으로, 원본은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다. 우측 끝에 자리한, 활짝 웃고 있는 듯한 탑비 귀부의 거북머리가 아주 인상적이다.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141-1

신라 양식의 단아한 흥법사지 삼층석탑
신라 양식의 단아한 흥법사지 삼층석탑
석등 하대석
석등 하대석

#법천사지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법천사지였다. 법천사는 고려 문종 때 고승인 지광 국사 (智光 國師, 984~1067)가 어려서 수학하고 말년에 입적한 곳으로 유명한 절이다. 또 조선 시대 한명회, 서거정, 권람 등이 이곳에서 학문을 배웠고, 허균은 절을 둘러본뒤 <유원주법천사기>라는 저술을 남기기도 했다. 고려 시대 법상종의 대표적인 사찰로 귀족의 후원을 받아 번성했던 절답게 남아 있는 절터 역 시 웅장했다. 법천사지는 한창 복원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 몇 달 전만 해도 온통 돌무더기였던 곳이 제법 정돈이 된 모습이었다. 하지만 그 모습을 보고 기뻐해야 할지 안타까워해야 할지, 만감이 교차했다. 자꾸만 시선이 투박한 곳으로 쏠렸다.
거기에는 정돈된 것에서 느낄 수 없는 뭔가가 있었다. 퇴색하고 바래지더라도 남아 있는, 옛것만의 울림이 있었다. 그런 세월의 깊이가 사라지는 것만 같아 못내 아쉬움이 밀려 왔다.

법천사지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안쪽 높은 지대에 세워진 지광국사탑비. 그 앞이 지광국사 (부도)탑이 서 있던 자리다.
법천사지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안쪽 높은 지대에 세워진 지광국사탑비. 그 앞이 지광국사 (부도)탑이 서 있던 자리다.

INFORMATION

법천사지에는 지광국사탑비(국보 제59호)와 함께 우리나라 부도 가운데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지광국사탑(국보 제101호)이서 있었다.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반출되었다가 후에 반환되었는데, 현재 국립고궁박물관 뒤뜰에 있다.
보존처리를 마친 후 다시 법천사지로 이전될 예정이다.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법천리 산70-1

 

마을 입구 토담에 세워진 당간지주
마을 입구 토담에 세워진 당간지주
석물
석물
법천사지 전경(부분). 사진에서 밝은 쪽(중앙, 좌)이 정비가 완료된 구역이다.
법천사지 전경(부분). 사진에서 밝은 쪽(중앙, 좌)이 정비가 완료된 구역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