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 지면] 적명 대종사 영결식 및 다비식
상태바
[특별 지면] 적명 대종사 영결식 및 다비식
  • 양민호
  • 승인 2020.02.1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도 하늘은 푸르고 청명하니!

불기 2563년(2019년) 12월 28일 오전 10시 30분. 문경 봉암사에서 수좌 적명 대종사 영결식과 다비식이 전국선원수좌회장으로 봉행됐다. 대한불교조계종의큰 어른이자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선승으로 사부대중의 존경을 받았던 적명 스님, 마지막 가는 길에 월간 「불광」이 함께했다.

봉암사 수좌 적명 대종사 영결식 및 다비식 현장

일 년에 한 번, 부처님오신날만 대중에게 개방되는 문경 봉암사. 즐겁고 환희로운 순간만을 기억하고 있을 산문 너머에 때아닌 비통함이 흘러넘쳤다. 12월 24일, 동안거 반결제일을 맞아 사찰 뒤 희양산으로 산행을 나섰다가 불의의 사고로 원적에 든 적명 스님 영결식과 다비식이 있는 날. 불현듯 날아든 비보에 놀란 가슴을 안고, 스님의 마지막을 배웅하려 봉암사를 찾은 추모객들로 경내는 이른 아침부터 발 디딜 틈 없었다. 모닥불 가에서, 한겨울 매서운 추위를 견디며 말없이 불빛을 응시하는 사람들…. 그들을 위해 마련해 둔 영결식장 간이 의자에는 애꿎은 찬 서리만 잔뜩 내려앉아 있었다. 스님을 보내기엔 아직 모든 것이 너무 일러 보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