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활쏘기 대회에서 승리하고 태자비를 맞이하다
상태바
[붓다의 신화] 활쏘기 대회에서 승리하고 태자비를 맞이하다
  • 동명 스님
  • 승인 2020.02.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한 활과 아름다운 신부감 찾기

인도의 전통 사회에서는 훌륭한 집안의 딸을 두고 많은 구애자가 있을 때 좋은 신랑감을 찾기 위한 대회가 열리곤 했다. 신화 속에서도 훌륭한 신랑감들 간의 치열한 경쟁은 큰 흥미를 불러일으 킨다. 인도의 대서사시 『마하바라타』에서는 판다바 형제의 셋째 아르주나가 드라우빠디라는 아름다운 공주를 얻기 위해 기라성 같은 경쟁자 들을 물리쳤으며, 또 다른 대서사시 『라마야나』 의 주인공 라마도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위데하 (Videha) 왕국의 공주 시타를 품에 안는다.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이들 대회에서 모두 매우 다루기 힘든 신성한 활이 등장한다는 것이 다. 『라마야나』의 위데하 왕국에는 쉬바 신이 사용했다는 활이 대대로 전해져오는데, 그것은 쏘기는커녕 들어 올리지도 못할 정도로 무거운 것이었다. 그래서 대회는 사실상 쉬바의 활을 들어올려서 활줄을 걸고 화살을 메긴 채로 당기기만 해도, 아니 활을 들어 올리기만 해도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그 활을 라마가 들어 올려서 줄을 걸고 화살을 메긴 다음 잡아당 기자 활이 그만 부러지고 만다. 그것으로 대회는 라마의 승리였다.
『마하바라타』에서 빤짤라 왕국의 드루빠다 왕은 아름다운 공주 드라우빠디의 신랑감을 찾기 위해 대회를 열었다. 여기서도 특별한 활이 등장한다. 드루빠다 왕은 힘센 사위를 얻기 위해 매우 단단하고 굽히기 어려운 활을 만들어서 그 활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는 사윗감을 찾고 있었 다. 드라우빠디의 미모와 인격에 관한 소문을 들은 수많은 신랑감들이 여러 나라에서 찾아왔지만 모두 활을 들어 올리지도 못했다. 그때 아르주 나가 등장하여 그 활을 마치 오래전부터 다루어온 듯이 자연스럽게 들어 올려 활줄을 걸고 화살을 메긴 후 시위를 당겨 금빛 과녁을 가볍게 뚫어 버렸다.
이렇게 신성한 활은 아름다운 신붓감을 찾는 특별한 매개체였다. 그런데 그 신성한 활이 부처 님의 신화, 싯다르타의 청년 시절에도 등장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