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붓다] 껍질의 경계에서 공을 만나다
상태바
[상상 붓다] 껍질의 경계에서 공을 만나다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02.0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21갤러리 [peel-그 경계를 상상하다] 전
021갤러리 [peel-그 경계를 상상하다] 전

글.
마인드디자인 (이현지)
사진.
021갤러리 제공

우리는 ‘밖으로 드러난 현상과 그 안에 존재하는 본질’에 의지해 세계를 인식한다. 눈에 보이는 단단한 껍데기인 현상이 있고, 그 속에 변함없이 존재하는 고유한 무언가가 있다고 믿는 것이다. 인간은 ‘바깥의 것’으로 세상을 보고 듣고 맡고 느끼고, ‘안의 것’으로 사물의 기능, 사람의 본성, 자연의 속성 등을 파악한다. 이러한 인식체계는 세계가 고정된 실체로 이루어져 있다는 믿음을 만든다.
이 믿음은 나와 내가 아닌 것을 구별 짓게 한다.
“형태의 현상과 본질을 구분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던지며 우리의 단단한 신념에 균열을 가하는 전시 <peel-그 경계를 상상하다> 전 (展) 에 다녀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