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매일, 기도하고 기도하라] 기도란 스스로 맑은 물이 되어 있는 그대로의 세상을 비추는 것
상태바
[특집 | 매일, 기도하고 기도하라] 기도란 스스로 맑은 물이 되어 있는 그대로의 세상을 비추는 것
  • 허진
  • 승인 2020.01.21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가불자
박미용 보살

 

“안녕하세요!” 큰 소리로 인사하며 다가오는 박미용 보살을 보고 눈을 의심했다.
반짝반짝 빛나는 피부, 환한 미소, 맑은 목소리. ‘암 투병 중인 환자 맞아?’라는 생각과 함께 인터뷰 직전까지 가지고 있던 걱정은 단숨에 날아갔다. 본인은 괜찮다고 했지만 인터뷰를 끌어가야 하는 입장에서는 내심 장시간 인터뷰가 환자 몸에 무리를 주진 않을지 걱정했던 터였다. 박미용 보살은 작년 10월 유방암 4기 판정을 받고 지금까지 암 투병 중이다. 암을 발견했을 당시 암세포가 뼈까지 퍼지기 직전의 위급한 상태였다. 어떻게 이렇게 밝고 건강한 모습일 수 있는지 비법을 묻자 ‘모두 부처님의 가피’라며 웃는다. 근래 만난 그 누구보다 ‘생기 있던’ 박미용 보살에게 일상 속에서 실천하고 있는 기도 수행에 대해 들어봤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