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하루 여행] 겨울, 풍광
상태바
[포토 에세이 - 하루 여행] 겨울, 풍광
  • 양민호
  • 승인 2020.01.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 양평

코끝을 스치는 차가운 겨울바람도 방랑벽을 막기엔 부족한가 보다. 겹겹이 옷을 여미고, 이른 새벽 길을 나섰다. 서울 근교, 풍광 좋기로 유명한 남양주로 가는 길. 날보다 먼저 하루를 시작하는 마음이 설레기만 하다.

#운길산 ─ 수종사

종소리처럼 맑은 절, 수종사(水鍾寺). 대한민국 명승 제109호로 지정될 만큼 풍광 좋은 곳이다. 두물머리를 내려다보는 운길산 중턱에 자리한 이곳은 창건 이래 수많은 선비와 묵객들의 쉼터였다. 유년 시절부터 수종사에 오르길 즐겼다는 다산 정약용을 비롯해 서거정, 이덕형, 김종직 등 학자와 정치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조선 후기 초의선사가 이곳에 머물며 다산과 교류하며 차(茶)에 관한 여러 저술을 남긴 것으로 유명한데, 그런 연유로 한국 다도문화의 원류로도 꼽힌다.

동이 트기 전 어둠이 깔린 숲길을 올랐다. 불이문 지나 흙길을 따라 몇 걸음, 자애로운 미륵보살님(상)이 객을 반긴다. 그로부터 몇 걸음, 돌계단을 오르니 금세 절 입구 해탈문이다. 경내로 들어서자 흑구 한 마리가 큰 소리로 짖어댄다. 반가움의 표시인지 경계의 소리인지 알 수 없지만, 어둠이 채 가시기 전 정적을 깨는 소리에 괜스레 미안해진다. 행여나 스님들 선정마저 흔들어 깨운건 아닐는지…. 몸과 마음을 소란하게 않게 조심하며 발걸음을 옮겼다. 삼정헌, 대웅보전, 부도, 법종각, 그리고 세조가 하사했다는 수령 500년 은행나무를 차례로 돌아본 다음 응진전을 거쳐 산령각에 올랐다. 수종사에서 경치 감상하기 좋은 포인트로는 대략 세 곳이 있는데, 삼정헌(차실) 옆 마당과 은행나무 앞, 그리고 절과 한강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산령각이다. 산령각 앞에 서서 멀찍이 펼쳐지는 세상 풍경을 감상한다. 탁 트인 시야에 마음도 덩달아 크고 넓어진다. 그에 비하면 저기 점점이 펼쳐진 바깥세상은 얼마나 작고 보잘것없는가. 지금 손에 든 찻잔 없어도 느긋하게 풍광에 취해 다선(茶禪)의 경지를 가늠해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