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사람들 가슴에 별빛 같은, 참된 사리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상태바
[불광초대석] 사람들 가슴에 별빛 같은, 참된 사리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 조혜영
  • 승인 2020.01.0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크리에이터 1기 찬불가 앙상블 그룹 ‘별빛사리’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생들의 희망 직업 가운데 ‘크리에이터’가 3위를 차지했다. 그만큼 SNS와 유튜브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요즘, 조계종 포교원에서 ‘불교 크리에이터’ 1기를 선정했다. 선정된 이들은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 남다른 아이디어로 불교 관련 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들이다. 그들 가운데 찬불가 앙상블 그룹 ‘별빛사리 팀’이 있다. 대학에서 성악과 피아노를 전공한 30대 불자들이 젊은 불교, 젊은 찬불가를 알리기 위해 의기투합했다.
연말을 맞아 도심의 조명이 별빛처럼 빛나던 밤, 그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Q ─ 찬불가 앙상블 그룹 ‘별빛사리’, 팀 이름이 예쁜데요. 구체적으로 어떤 음악을 하고 있는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송우주(34) 저희는 PBM(Popular Buddhism Music, 대중불교음악)을 추구하는 팀으로 대중들에게 불교
음악이 가깝게 다가갈 수 있도록 발라드, R&B, 트로트풍의 찬불가를 부르고 공연도 하고 있습니다. ‘별빛사리’라는 팀 이름은 가평 성주사 주지스님께서 지어주셨는데, 하늘에 수놓은 별빛처럼 사람들의 가슴 속에 참된 사리가 되는 음악을 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Q ─ 대학에서 클래식을 전공하신 걸로 알고 있는데, 세 분이 함께 모여 PBM을 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송우주 저는 친가와 외가 모두 불교를 믿는 집안에서 태어난 모태 불자인데요. 아무래도 서양 음악인 성악을 전공하다 보니 기독교적인 노래를 부를 기회가 많았습니다. 종교는 다르지만 그 과정에서 음악이 가진 엄청난 힘을 느낄 수 있었어요. 그러던 중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49재 때 음성공양으로 찬불가를 부른 것을 시작으로 불교 음악에 대한 원을 세우게 됐습니다.

서정민(31) 우주 형이랑은 같은 학교에서 성악을 공부하면서 만났어요. 클래식 전공자들 중엔 교회에 다니는 학생들이 많은데, 형이랑 저는 불교라서 쉽게 친해질 수 있었죠. 독일에서 유학 중이었는데 형이 찬불가를 같이 불러보자는 제안을 했고, 저도 삼귀의 같은 의식곡들을 들으며 신심을 갖고 있었기에 망설임
없이 함께하게 됐습니다.

송승현(31) 집안에 출가한 스님도 계실 만큼 저희 집안도 신심 깊은 불교 집안이라 자연스레 불교를 접하게 됐습니다. 고향인 제주에서 ‘제주불교여성합창단’ 반주를 하다가 20대 후반, 서울로 올라와 ‘선불남성합창단’ 반주를 맡으면서 우주 형, 정민이와 인연이 닿았어요. 음악 하는 젊은 불자들을 만나 반가웠고, 한마음이 되어 별빛사리 팀에 반주자로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Q ─ 불교 크리에이터 1기로 선정되신 기분은 어떤가요?
 

송승현 찬불가 영상을 찍어서 올리는 게 좋아 시작한 일이었는데, 불교 크리에이터로 선정되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찬불가의 가장 큰 장점은 가사를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보다 쉽게 전달할 수 있는 점이 아닐까 싶어요. 더 많은 분들이 찬불가를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접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Q ─ 찬불가 공연을 하면서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요?
송우주 불자 분들이 찬불가에 대한 음악적 갈증이 있으시구나 하는 것을 공연 때마다 느낍니다. 찬불가의 가사가 곧 법문이잖아요. 부처님의 가르침에 멜로디를 붙여 노래로 부르다 보면 마음이 열리면서 신심이 가득해집니다. 얼마 전 경상도의 한 사찰에서 50분 동안 찬불가를 부르는 음악 법회를 진행했는데 의미 있는 시간이었어요. 지방에 있는 작은 사찰에서 공연을 할 때도 있는 데 천 명의 관객보다 세 명의 관객이 더 감동적일 때가 많습니다.

Q ─ 별빛사리 팀이 부르는 찬불가는 주로 어떤 곡들인가요? 

송우주 기존에 불교합창단에서 많이 부르던 찬불가를 비롯해 새롭게 곡을 받아 부르기도 합니다. 자재암 덕암 스님께서 <돌고 돌아 흘러 흘러>라는 제목의 찬불가를 만들어 주시기도 했죠.

서정민 평소 작곡가 이진구 선생님의 찬불가 <자유 평화 행복>을 좋아하는데요. 개인적으로 이진구 선생님을 한번 뵙고 싶은 마음입니다. 저는 젊은 감각으로 젊은 불교를 보여줄 수 있는 찬불가를 직접 만들어보고 싶어요. 타 종교인이 봐도 ‘불교 음악이 이렇게 멋질 수 있구나’ 하고 느낄 수 있도록 말이죠. 멋진 PBM이 저희를 통해 보급되고 널리 불리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Q ─ 송우주 님은 트로트 가수로도 활동하신다고 들었는데요.
송우주 주로 성악과 팝페라를 하다가 뉴욕 해외 포교 음악회에서 트로트를 한 곡 불렀는데 반응이 좋더라고요. 내 음악만 고집할 게 아니라 듣는 분들이 좋아하는 음악을 하는 것도 의미 있겠다 싶어 트로트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찬불가를 만드시는 스님들께서 트로트풍의 찬불가도 많이 작곡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Q ─ 앞으로 불교 크리에이터로서 ‘별빛사리’ 팀의 각오 한마디씩 부탁드립니다.
서정민 기독교가 부흥할 때 음악의 힘이 큰 몫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음악만 들어도 신심이 흘러 나오니까요. 현재 불교 음악은 많이 정체되어 있다고 느낍니다. 좋은 곡들이 나와야 좋은 가수가 멋지게 노래를 부르고, 찬불가도 널리 알려지고 불교 음악, 나아가 불교에 관심 갖는 사람도 많아지지 않을까요? 종단 차원에서 불교 음악에 투자를 많이 해서 선순환이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송승현 불자 분들뿐만 아니라 많은 대중들이 다양한 찬불가를 접할 수 있도록 새로운 찬불가를 유튜브를 통해 계속 업로드할 계획입니다. 한 번이라도 찬불가의 매력을 접해보시면 나중에는 취향에 맞는 곳들을 직접 찾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음악을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이 많은 분들에게 스며들 수 있도록 처음 가졌던 마음 놓치지 않고 끝까지 밀고 나가겠습니다.

송우주 많은 분들이 찬불가를 사랑해주시고, 또 젊은 친구들이 불교에 많이 귀의하길 바라는 마음이 큽니다. 쉽지 않은 길인데 저를 믿고 함께 해주는 동생들에게도 고맙고요. 앞으로 음악 하는 젊은 불자들이 모일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별빛사리 팀을 세상에 더 알리고, 공연도 많이 하고, 유튜브 활동도 열심히 해야겠죠. 유튜브 검색창에 ‘별빛사리’ 혹은 ‘PLAY송우주’라고 치면 저희가 올린 동영상 볼 수 있으니까 ‘구독’과 ‘좋아요’ 많이 눌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글.
조혜영
사진.
최배문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