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지로 만나는 선지식] 비밀한 가르침은 없다
상태바
[직지로 만나는 선지식] 비밀한 가르침은 없다
  • 범준 스님
  • 승인 2020.01.0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섭 존자와 아난 존자

직지(直指)는 세계 최초 금속 활자로 제작된 선어록으로, 역대 선지식의 어깨 위에서 진리의 세계로 들어가는 나침반이다. 직지에 실린 선어록 중 핵심을 가려 뽑아 소개한다.

부처님께서 열반에 드시고 난 후 승단은 쿠시나 가라의 말라족과 함께 장례를 마치고, 가섭 존자와 아나율 존자의 제안으로 결집(結集)의 대역사를 진행했다. 천신만고 끝에 결집에 참여한 아난 존자는 12부 경전을 구술(口述)하는 일을 완수했다. 결집이 있던 첫째 날, 가섭 존자는 아난 존자에게 “아난 존자여, 지금 500명의 아라한 앞에서 진리를 깨달은 눈[法眼]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설법해 보이시오”라고 요청했다. 아난 존자 역시 가섭 존자의 제안이 자신의 결집 참여 여부를 결정짓는 합당한 방법이라 생각하고 묵묵하게 자리에 모인 대중을 한 번 둘러 본 후 이와 같이 말했다.
“대덕 아라한이시여, 부처님께서 열반에 드셨습니다. 제자들은 존귀하신 스승을 잃었습니다. 그것은 마치 칠흑같이 어두운 망망한 밤하늘에 무수한 별들만 빛나고 달마저 없는 것과 같습니다.” 짧은 설법을 마친 후에야 아라한들은 아난 존자를 결집 대중으로 받아들였고, 무사히 결집 은 끝났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