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팔대지옥과 팔한지옥 (2)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팔대지옥과 팔한지옥 (2)
  • 전순환
  • 승인 2020.01.0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호에서 『구사론』에 따라 소개한 ①부터 ⑧까지의 팔대지옥은 흥미롭게도, 베다에서 분파되어 기록되었다고 전해지는 데위(Devī)·비슈누(Viṣṇu)·바가와타(Bhagavata) 등의 대표적인 푸라나(Purāṇa)들과 마누(Manu)·야즈냐-왈캬(Yajña=valkya) 등의 스므르티(Smṛti)들에서 구체적으로 언급되고 있다.1 21종에서 28종까지 지옥의 종류가 문헌마다 다르게 소개되고 있지만, 불교에서 말하는 팔대지옥의 용어들 가운데 ④ 마하-라우라와(Mahā=raurava) ⑤ 라우라와(Raurava) ⑦ 칼라-수트라(Kāla=sūtra)가 문헌들 각각에 공통으로 등장한다. 특히 다르마-샤스트라(Dharma=Śastra), 즉 ‘법론(法論)’으로 불리는 마누-스므르티(4.87-)와 야즈냐왈캬-스므르티(3.222-)의 경우 ① 아위치(Avīci)를 제외한 7종이 일치하고, 바가와타-푸라나(5.25.6-)의 경우 ② 프라타파나(Pratāpana) ③ 타파나(Tapana) ⑥ 상가타(Saṁghāta) ⑧ 산지와(Saṁjīva)를 제외한 4종이 언급되고 있다. 하지만 팔대지옥이 이러한 배경을 갖고 있는 것에 반해 팔한(八寒)지옥에 대한 용어나 이야기는, 필자 나름의 탐문에도 불구하고 불교와 관련된 문헌들 밖에서 찾을 수가 없었다. 이러한 상황은 팔한지옥이 불교 내에서 새로이 생겨난 개념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이끌었다. 이러한 생각의 근거는, 어느 정도 복잡하고 미묘한 문제이지만, 인도학자이자 불교학자인 벨기에의 에띠엔 라모뜨(Étienne Lamotte)가 나가르주나(Nāgārjuna)의 『대지도론(大智度論)』 한역본을 프랑스어로 옮긴 역서에서 엿볼 수 있었기에 이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전하기로 한다.

팔대지옥
우선 본 칼럼은 팔대지옥, 그 각각이 과연 무엇을 의미하고 어떠한 특징을 지니 고 있는지 범본의 『구사론』2과 라모뜨의 『대지도론』3, 그리고 범본의 바가와타-푸라나4의 문헌들을 통해 알아보기로 한다. 이는 과연 우리에게 알려져 있는 그러한 내용일까? 소개 순서는 『대지도론』의 순서에 따라 최상층의 지옥부터 시작한다. 각 지옥에서 받는 형벌의 내용은 『대지도론』과 푸라나를 필자가 번역하여 편집한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