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웅산 수지, '로힝야 학살 피소' 미얀마 ICJ 재판에 직접 참석
상태바
아웅산 수지, '로힝야 학살 피소' 미얀마 ICJ 재판에 직접 참석
  • 남형권
  • 승인 2019.12.09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AP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 고문이 미얀마 내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 집단학살 사건과 관련한 국제사법재판소(ICJ)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로 떠났다.

텔레그라프 등 여러 외신 보도에 따르면 외무장관이기도 한 수지 고문은 변호인단을 이끌고 헤이그로 가 오는 10~12일 열릴 ICJ 재판에서 미얀마를 대표하는 대리인으로 나설 예정이다.

앞서 서아프리카 무슬림 국가인 감비아는 로힝야족이 불교국가인 미얀마에서 인종청소의 대상이 됐다면서 이슬람협력기구(OIC)를 대신해 지난달 11일 미얀마를 집단학살 혐의로 ICJ에 제소했다.

로힝야 미얀마 사태는 로힝야족의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이 2017년 8월 25일 대 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서부 라카인주 국경 인근 경찰 초소를 습격하며 시작됐다. 이후 미얀마군이 병력을 투입해 대대적 토벌 작전에 나섰고 70만명이 넘는 로힝야족은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미얀마 군의 행위를 ‘집단학살’, ‘반인도범죄’, ‘인종청소’로 규정하고 책임자 처벌을 추진하고 있으나 미얀마군과 정부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