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불교, 여성을 말하다] 불교 내 성평등 제고를 위한 몇 가지 제언
상태바
[특집 | 불교, 여성을 말하다] 불교 내 성평등 제고를 위한 몇 가지 제언
  • 이혜숙
  • 승인 2019.12.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번 기획 특집 ‘불교, 여성을 말하다’라는 타이틀을 보니, 필자는 엉뚱하게도 ‘불교, 남성을 말하다’라는 기획 주제가 있었는지 궁금해진다. 인간이라는 범주에서 굳이 여성과 남성을 나눠서 생각하게 되는 경우,
언제·어디서·누가·왜 그러는 것인가. 이런 방식으로 따져서 생각하기 전에 우선 불자라면 누구나 알 것 같은 『유마경』의 법문 일부분을 아래에 인용하고 그 가르침에 대한 우리들 각자의 이해와 믿음이 어떠한지를 돌아보기로 한다.

(법문을 잘하는 천녀에게) 사리불이 말했다. “그대는 왜 여인의 몸을 바꾸지 않습니까?” 천녀가 대답했다. “저는 지난 12년 동안 (변치 않는) 여인의 상(相)을 찾아보았지만 찾아낼 수가 없었는데, 무엇을 바꾼단 말입니까? 비유하자면 마치 마술사가 마술로 허깨비 여인을 만들어 내는 것과 같습니다. 만약 어떤 사람이 허깨비에게 ‘왜 여인의 몸을 바꾸지 않는가?’라고 묻는다면, 이 사람의 물음이 옳은 것일까요?” …(중략)… 천녀는 즉시에 신통력으로 사리불을 천녀와 같이 바꾸고, 천녀 자신은 사리불과 같은 모습으로 몸을 바꾸고 물었다. “왜 여인의 몸을 바꾸지 않으십니까?” … “사리불이여, 만약 당신께서 그 여인의 몸을 바꿀 수가 있게 되면, 모든 여인들도 몸을 바꿀 수가 있게 됩니다. 사리불께서 여인이 아니지만 여인의 몸을 나타내고 있는 것과 같이, 모든 여인들도 이와 같아서 여인의 몸을 나타내고 있지만 여인은 아닙니다. 그러므로 부처님께서는 일체제법은 ‘남자도 아니며 여자도 아니다’라고 설하신 것입니다.” 천녀는 곧 신통력을
거두어들였다. 그러자 사리불의 몸은 본래와 같이 되었다. 천녀는 사리불에게 물었다. “여인의 몸의 특성[女身色相]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사리불이 답하였다. “여인의 몸은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닙니다.” (『유마힐소설경』 제7품, 66-67쪽)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