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아기 붓다의 미래에 대한 예언이 왜 필요했을까?
상태바
[붓다의 신화] 아기 붓다의 미래에 대한 예언이 왜 필요했을까?
  • 동명스님
  • 승인 2019.12.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자 아시따의 예언을 그린 돌조각파키스탄 간다라 지역 출토 | 3세기 또는 4세기 | 스위스

 

돌잔치의 특별한 이벤트
아기가 태어나면 우리는 그 아기의 미래에 대해 나름대로 기대하게 된다. 이 아이가 우리 집안을살려줄 거야, 세상에 크게 이로운 사람이 될 거야. 이런 기대감을 반영한 흥미로운 행사가 아기의 첫 돌잔치 중 진행된다. 하객들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아기는 자기 앞에 놓여 있는 실뭉치, 연필, 돈, 악기, 붓, 망치 등 아기의 미래를 상징하는 물건 중에서 어느 하나를 먼저 만지거나 잡는다. 그것을 보면서 사람들은 아기의 미래를 점쳐보는 것이다. 물론 사람들은 돌잔치 이벤트를 크게 생각하는 것 같지는 않다. 어떤 것을 잡았든 그것은 나름대로 좋은 것이기 때문이다. 실뭉치를 잡으면 오래 살 것이기 때문에 좋고, 연필을 잡으면 공부를 잘할 것이기에 좋고, 돈을 잡으면 큰 부자가 될 것이기에 좋다고 생각한다. 장난스러운 행사 같지만, 이와 같은 비슷한 이벤트가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 등 티베트 고승들의 환생을 확인할 때 진행된다는 점에서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할 수 없다. 티베트 고승들의 환생을 점칠 때는 그 고승의 물건과 아닌 것을 섞어놓고 아기에게 고르게 한다. 만약 그 고승의 물건을 고르면 아기가 고승의 환생일 가능성이 있다고 짐작하게 된다.
전생에 다음 생애에 대한 원력을 세웠다면 돌잔치의 이벤트에서도 그것이 반영될 수 있다. 위대한 분은 대체로 전생부터 큰 원력을 세우고 오기 때문에 그가 미래에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어린 시절부터 그 조짐이 나타나기 마련이다. 부처님도 전생에 중생 구제에 대한 우주적인 원력을 세우고 이 땅에 오셨으니, 아기 붓다의 미래에 대한 예언이 등장함 직하다. 그 예언자의 이름은 여러 경전에서 아시따(Asita)로 나타나는데, 『자따까(본생경)』에서는 깔라데윌라(Kāḷadevila)라고도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