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제1회 한암·탄허학술상 문광 스님오는 11월 29일 오후 1시...세미나 및 시상식 개최

한암 스님과 탄허 스님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제1회 한암·탄허학술상 수상자로 조계종 교육아사리이자 동국대 외래교수인 문광 스님이 선정됐다.

문광 스님은 2001년 해인사 원당암으로 출가했다. 2002년 보성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2008년 성수 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각각 수지했다. 조계종 제10대 종정 혜암 스님을 시봉했으며 봉암사 태고선원등에서 수행자의 길을 걸었다.

연세대를 졸업하고 동국대 불교대학에 재입학해 단과대학 전체수석 및 조계종 3급 승가고시 전체수석을을 했던 스님은 2012년 연세대 대학원에서 중국고전문학 연구로 석사학위를, 2018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탄허 스님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리산 칠불사에서 대강백 통광 스님으로부터 경허-한암-탄허-통광으로 이어지는 전통강맥을 전수받기도 했다.

한국불교학회는 수상자 선정과 관련 “문광 스님은 우리 불교계 정신적 위인 탄허 스님에 대한 연구로 최초의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탄허 스님과 관련해 발군의 논문을 여러 차례 발표함으로써 ‘탄허학’이라는 독립된 학문을 개창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교겸수의 적극적 실천으로 출재가 학인들의 귀감이 되면서 전문적인 교육과 감동적인 전법으로 탄허 스님의 원융과 화해의 사상을 우리사회에 널리 보급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문광 스님은 “지난 18년간 탄허 스님 책을 보며 공부해왔는데 가장 존경하는 어른의 이름이 들어간 상을 받게 돼 큰 영광”이라며 “21세기는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탄허학’의 시대가 반드시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암·탄허학술상 시상식은 11월 29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한국불교학회 추계특별학술대회 '탄허학 정립을 위한 외연의 확장'과 더불어 개최된다.
 

남형권  nhkbk@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