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예술과 건강, 치매’주제로 한국·영국 전문가 워크숍 개최
상태바
국립현대미술관 ‘예술과 건강, 치매’주제로 한국·영국 전문가 워크숍 개최
  • 남형권
  • 승인 2019.11.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과 주한영국문화원이 공동 주최하는 '문화접근성 향상 미술관교육 워크숍'이 오는 11월 26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디지털정보실 라운지 달(DAL)에서 개최한다. 워크숍에는 미술관·박물관교육 및 신경학·치매 전문가가 참여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그동안 대한치매학회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60세 이상 경도인지장애환자, 치매환자, 보호자들이 작품 감상 및 제작을 하는 미술관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지난 2017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주한영국문화원이 공동으로 주최해온 워크숍은 한국과 영국의 신경학·치매 전문가가 연구 사례 등을 발표하는 자리다.
 
2017년 ‘창의적 나이듦(Creative Ageing)’, 2018년 ‘모두를 위한 미술관-시니어와 소통하는 미술관교육’에 이어 2019년에는 ‘모두를 위한 미술관-예술과 건강, 치매’를 주제로 전문가들의 발표가 펼쳐진다. 한국과 영국의 신경학·치매 전문가가 모여 치매환자의 예술경험 중요성과 예술교육이 치매환자의 삶에 미친 영향과 효과를 분석한 사례를 발표하고 미술관교육의 방향성을 모색할 예정이다.
 
국내 전문가로는 이찬녕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과 교수가 참여한다. 이찬녕 교수는 한국 치매환자 현황과 예술경험의 중요성, 치매환자의 삶에서 예술의 역할에 관한 내용을 발표한다. 영국에서는 세바스찬 크러치(Sebastian Crutch) UCL신경학연구소 치매연구센터 전문연구원이 참여한다. 크러치 연구원은 영국 치매환자의 시각예술프로그램 참여 효과와 예술경험을 통한 치매환자 뇌의 변화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워크숍은 미술관·박물관 관계자 및 관련 분야 연구자 등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선착순 접수 및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http://www.mmca.go.kr/learn/learnCultureList.d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립현대미술관은 2015년부터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미술관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관련 분야 전문가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라며, “고령화 사회를 대비한 미술관교육의 방향을 모색하고 미술관의 공공성과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