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부산박물관, 국내 최초 '미얀마의 불교미술' 국제교류전 개최...11월 19일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부산박물관 국제교류전 개최

부산박물관은 지난 11월 19일부터 국제교류전 '미얀마의 불교미술'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국제교류전은 부산박물관 개관 41주년과 이번 달 말로 예정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 부산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기획됐다. 대표적 불교국가 미얀마의 엄선된 불교미술품 110여 점이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부산박물관이 미얀마 국립박물관 네 곳과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불교 유물 110여 점을 대여하여 소개하는 이번 전시는 불교미술을 통해 미얀마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4장 <일상속의 불교>에서는 마지막 불교 왕국 꼰바웅의 불교미술과 미얀마인의 일상 속에 꽃 피운 불교문화에 대해 소개한다.

항마촉지인붓다(네피도국립박물관)
주요 전시유물은 미얀마 초기불교 문화 존재를 확인해 주는 스리 크세트라 유적 출토 <은화>, <봉헌판>을 비롯해서 <붓다의 탄생>, <싯다르타의 삭발>, <고행하는 붓다> 등 부처의 팔상을 표현한 단독 조각상, <보살상>, <범천상>, <낫> 등 미얀마 불교 다양성을 보여주는 유물도 같이 전시된다. 부처님 일생인 팔상 장면을 담은 단독조각상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북아시아 불교미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도상이기도 하다.
 
붓다의탄생(바간고고학박물관)
전시는 내년인 2020년 1월 12일까지 계속된다. 12월 13일에는 서강대 동아연구소와 공동주최로 '미얀마의 불교미술'을 주제로 심포지엄이 열릴 예정이다.

남형권  nhkbk@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