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갤러리, 문성식 작가 '아름다움. 기묘함. 더러움' 전시 개최... 11월 28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태바
국제갤러리, 문성식 작가 '아름다움. 기묘함. 더러움' 전시 개최... 11월 28일부터 12월 31일까지
  • 남형권
  • 승인 2019.11.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eautiful. Strange. Dirty
문성식 작 <만남> 캔버스에 젯소, 과슈, 14x26cm, 2018 / 사진: 권오열,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국제갤러리는 오는 11월 28일부터 12월 31일까지 독특한 회화적 세계를 구축한 문성식 작가의 개인전 '아름다움. 기묘함. 더러움. (Beautiful. Strange. Dirty.)'을 개최한다. 전시 기간 내 국제갤러리 K2, K3관에서 작품들을 살펴볼 수 있다.

문성식 작가는 '끌림'이라는 주제의 작업을 선보여왔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도 인간사와 주변 만물을 연민의 시선으로 들여다보며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드로잉 연작들을 통해 근원적인 끌림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작품들 중 특히 10여 점으로 구성된 '끌림' 연작은 작가가 매스컴을 통해 접한 이산가족 이별 장면 중 '손'을 유심히 포착하여 제작한 작업으로, 예정된 이별을 앞둔 절박함과 나약한 생명에 내재한 강한 끌림을 표현하고 있다.  

문성식 작, <정원과 노인>, 캔버스에 혼합재료, 30x53cm, 2017 / 사진: 박동석, 이미지제공: 국제갤러리

전시 제목인 '아름다움. 기묘함. 더러움.'의 출발점이 된 장미 연작 '그냥 삶'도 사람이나 곤충이 꽃에 이끌리는 근원적 ‘당김’에 관심을 갖고 시작한 작품으로 이번 기회를 통해 처음 선보인다. 이 연작은 자연의 섭리에 대한 명상이며  ‘아름다움, 기묘함, 더러움’의 세 층위로 이루어진 인간사 혹은 현실을 바라보는 우리의 관점에 대한 ‘원형’으로서의 장미를 보여준다.  

문성식 작 <그냥 삶>, 캔버스에 혼합재료, 309x175cm, 2019 / 사진: 박동석,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문성식 작가의 작업은 우리가 무심히 지나치는 풍경에 개인적 감각과 감성을 부여한다. 작가는 말한다. “늘 낮은 자세로 경험하고, 나름대로 세상을 이해하여, 이해한 만큼을 그리고자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