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대한불교조계종 주최, 불광미디어·불교신문 주관, 오감을 통해 체험하는 힐링 축제... 2019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성황리 개최「명상; 매 순간을 느끼는 습관」주제로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열려...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 SETEC 전경, 사진 제공: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대한불교조계종이 주최하고 불광미디어와 불교신문사가 주관하며 마인드디자인이 기획 및 운영을 맡아 진행한 <2019 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11월 14일부터 11월 17일까지 나흘간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개최된 이번 박람회는 286개 업체, 405개 부스가 참여했으며, 약 7만여 명 관람객이 방문했다. 

올해 박람회는 공예, 건축, 문화 산업, 식품, 의복 등을 총망라하는 산업전과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명상’을 주제로 펼쳐졌다. 이에 따라 다양한 명상 컨퍼런스와 도시 축제인 서울릴렉스위크가 추가 확장되며 단순한 관람을 넘어 함께 체험하며 즐기고 나눌 수 있는 박람회로 거듭났다.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프로그램 참여모습, 사진: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주제전은 <일상 명상전>, <예술로 명상하다>, <나만의 명상방> 등으로 총 세 개 관에서 다양하게 진행됐다. 1관 주제전 <일상 명상전>은 ‘마음챙김’, ‘Calm’, ‘Simple Habit’ 등 국내외 다양한 명상 앱을 한자리에서 소개하며 명상 트렌드를 제시했다. 불면증을 치유하는 방안과 바쁜 일과 속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명상 가이드 등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2관에서는 ‘예술로 명상하다’를 주제로 가야금 연주, 싱잉볼, 무용, 샌드만다라 등 예술을 하는 명상가들의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펼쳐졌다. 명상 퍼포먼스 무대에서 열린 ‘해달 정상회담’에서는 작가와 참가자가 서로 그림 위에 즉흥적으로 덧칠하며 독창적인 분위기의 작품이 완성됐다. 3관에서는 전통 공예품을 활용해 일상 속 나만의 명상 공간을 꾸밀 수 있는 인테리어 큐레이션 전시가 마련됐다. ‘기도하는 방’, ‘차 명상하는 방’, ‘여유를 만끽하는 방’ 등 세 가지 콘셉트가 소개됐다.

1관 주제전 일상명상전, 사진: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3관 주제전 나만의 명상방, 사진: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붓다아트페스티벌은 불상, 불화, 단청 등 불교 전통미술부터 현대미술까지 살펴볼 수 있는 자리였다. 전통장인초대전을 통해 불화장 임석환 선생의 대형 괘불과 수산당문도회의 여러 작품이 전시됐다. BAF 공방전에서는 불상 조각 연구원 이상배 교수의 세밀하고도 장엄한 불상 작품과 조불 시연을, BAF청년작가공모전 전시에서는 대상 이진솔 작가의 작품 ‘감정을 견제하는방법_분노’ 외 여러 청년 불교 미술 작가들의 신선하고도 독창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었다.

제7회 붓다아트페스티벌 중요무형문화재 불화장 임석환 선생의 3.4m 괘불 작품
명상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명상컨퍼런스는 박람회 기간 내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진행됐다. 15일엔 김정숙 아시아행복연구원 원장과 앤토니 백 미국 워싱턴대 의대 교수, 류재환 경희대 한방병원 동서협진실장이 ‘죽음에 관한 명상(BWD, Being with Dying)’을 소개했다. 이 명상은 세계적인 선승이자 의료인류학 박사인 조안 할리팩스가 창안했으며, 죽음에 두려움 없이 직면할 수 있게 고안된 마음챙김에 기반한 강력한 연민 명상 훈련으로 강연과 워크샵, 특강이 진행됐다.
 
한국명상심리상담연구원 원장 서광 스님과 부원장 효림 스님, 카렌 블루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정신의학 박사는 강연과 워크숍을 통해 MSC(Mindful Self-Compassion) 명상을 소개했다. MSC 명상은 하버드대 임상 심리 전문가인 크리스토머 거머 박사와 텍사스대 심리학 교수 크리스틴 네프 박사가 개발했으며 불교 명상과 뇌과학, 심리치료 토대 위에 마음챙김과 자애, 그리고 연민 명상을 결합한 통합 명상 프로그램이다.
 
17일에는 한국 MBSR연구소 안희영 소장이 마음챙김에 근거한 스트레스 완화 MBSR(Mindfulness-Based Stress Reduction)을 소개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전현수 박사와 대만 최초 MBSR 인증 지도자인 후진메이도 함께 강연을 진행했다.
 
명상 및 북콘서트 등 다양한 무대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인경 스님이 ‘간화선과 명상 어떻게 서로 다른가’를 주제로 강연을, 저서 『벼리는 불교가 궁금해』, 『내 말 사용 설명서』 등을 집필한 변택주 작가가 ‘10대들과 불교를 이야기하는 법’ 북콘서트를, 마가 스님이 ‘그래도 괜찮아’ 자비명상을 소개했다. 혜장 스님은 ‘어린이 명상교육 어떻게 할까’로 북콘서트를, 정율 스님은 명상을 주제로 노래 및 연주를 진행했다. 이중표 전남대 철학과 교수는 ‘붓다가 가르친 명상, 구차제정 선법’을, 원정혜 박사는 청중과 함께 하는 요가 명상을, 골굴사 선무도는 무술 시범을 선보였다.
 
골굴사 선무도 체험, 사진: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박원순 서울시장 박람회 방문, 사진: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사무국
2019 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유형자산과 명상이라는 무형자산을 동시에 조명하며 종합 컨벤션 사업, 마이스 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토대를 닦았다. 이번 박람회는 서울 봉은사와 요가센터, 템플스테이 등 61곳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서울릴렉스 위크’를 통해 혜봉 선생이 진행하는 명상 수업, 정은애 강사의 몸마음챙김 요가 명상, 유승락 배우의 연기 명상 등 도시 축제 속에서 시민들이 힐링하고 수행할 수 있는 다채로운 장이 마련됐다. 
 

남형권  nhkbk@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