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호주, 성 소수자(LGBTIQ)를 위한 불교 공동체 개설

성 소수자 불자와 그들을 지지하는 이들의 모임 ‘레인보디(Rainbodhi)’가 11월 29일 호주 시드니에 있는 어스킨빌(Erskineville) 타운홀에서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다. 이 단체는 테라바다 불교 수행자인 아카리코 스님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한국의 선불교와 티베트 불교 신자 및 비불교 신자들로 구성되었다.

설립자 아카리코 스님은 레인보디 공동체에 대해 “우리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성 소수자라도 불교 신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모든 사람을 받아들이고 환영한다. 세상 모든 사람이 사랑과 연민을 받을 자격이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근본적인 불교의 가치들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성 소수자만이 아니라 다른 종교와 문화적 배경을 가진 사람도 공동체의 일원으로 함께할 수 있다며, 열린 공동체로서의 성격을 강조했다.

‘레인보디’라는 명칭은 성 수소자를 대표하는 영어 ‘rainbow’에 불교에서 깨달음을 의미하는 단어인 ‘bodhi’를 결합하여 만든 단어이다. 레인보디 출범식에서는 명상 지도, 영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는 자기 관리를 주제로 한 토론, 성 소수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 모금 행사 등이 열릴 예정이다.

한편 호주 국립 성 소수자 보건 연맹에 따르면, 대부분의 성 소수자들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정신 건강이 나빠지거나 자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성 소수자들에 대한 사회의 편견과 차별, 학대의 경험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