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 부처님 가르침을 전파한 분, 숭산 스님의 정신을 이어 나가다 숭산 스님 상좌 청안 스님 인터뷰
상태바
전 세계에 부처님 가르침을 전파한 분, 숭산 스님의 정신을 이어 나가다 숭산 스님 상좌 청안 스님 인터뷰
  • 남형권
  • 승인 2019.11.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 창간 45주년, 다시 보는 월간 「불광」 | 제자, 스승을 말하다 3

숭산 스님은 전 세계를 누비며 한국불교를 해외에 널리 알리는 데 선구자 역할을 하며 ‘세계일화(世界一花)’를 강조했다. “세상은 한 송이 꽃과 같다.” 불법에 있어 나라와 인종 차이가 무의미하다는 것. 숭산 스님 상좌이자 헝가리 원광사 주지인 청안 스님을 만나 숭산 스님 가르침을 듣고, 현대인들은 마음공부를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 알아보았다.

Q ─ 스님 소개와 더불어 숭산 스님과 사제관계를 맺게 된 계기를 듣고 싶습니다.
헝가리에서 대학을 졸업한 후 번역 일을 하며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학 때부터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이 마음속에서 떠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사회에서 아들로, 친구로, 학생으로, 직장인으로 무대 위 배우처럼 다양한 역할을 하며 살아가지만 진정 그 역할을 지시하는 감독은 누구인지, 어디서 태어나 어디로 가는지 답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저에게 철학과 과학, 심리학, 예술, 종교 등 어떤 것도 올바른 대답, 믿을 수 있는 대답을 제시해주지 못했죠. 티베트 불교와 요가에도 관심을 가지고 들여다보았지만 제가 찾
는 길을 열어주진 못했습니다. 그러던 중 1991년 4월, 숭산 스님의 두 번째 헝가리 참선 법회에 참석하며 길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숭산 스님 가르침에 확신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1995년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받고, 통도사에서 비구계를 받았습니다. 이후 화계사에서 6년간 수행했습니다. 1999년엔 숭산 스님으로부터 헝가리인 최초로 지도 법사 인가를 받게 됐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