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암자의 숨은 스님들] 기도는 선(禪)과 같은 것, 하루하루의 약속이다!
상태바
[지리산 암자의 숨은 스님들] 기도는 선(禪)과 같은 것, 하루하루의 약속이다!
  • 이광이
  • 승인 2019.11.0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원사 법원 스님

지리산의 북사면, ‘속(內)지리’를 다니다가 천일 기도를 두 번 한 스님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지리산은 남쪽 구례 화엄사, 하동 쌍계사 방면을 ‘겉(外)지리’라고 한다. 남향이라 볕이 양명하여 시고로 절과 중이 많았던 곳이다. 반면 북사면은 볕이 덜 들고 더러 습하고 바람도 차다. 이른 봄 남북으로 성삼재를 넘어보면 그냥 안다. 이쪽이 남원 실상사, 함양 벽송사, 산청 대원사로 이어지는 속 지리다. 암자도 많지만, 당(巫堂)은 더 많았다. 그 당집의 흔적들이 지금도 곳곳에 남아있다. 겉 지리는 ‘대중살이’의 맛이 있고, 속 지리
는 ‘독살이’의 맛이 있다고들 한다. 그래서 그런지 겉 지리 쪽은 큰 절 본사가 2개나 있고, 속 지리 쪽은 암자 토굴이 많다. 1,000일이면 3년에서 석 달 빠진다. 그토록 갈구하는 것이 무엇이길래, 100일도 긴 시간인데 1,000일을, 그것도 두 번씩이나 기도를 올렸을까? 그리하여 영원사(靈源寺)로 간다. 함양 마천 삼정산, 주능선 동향 길에 토끼봉 명선봉 지나 연하천에서 별바위등으로 빠지는 지리산 중북부 능선이다. 절 들어가는 길에 가을이 깊다. 단풍이 제일 빠른 산벚나무는 벌써 나목(裸木)이다. 앙상한 가지만 남아 싸리비를 거꾸로 세워 놓은 것 같다. 갈색으로 변한 참나무 잎들과 누런 은행잎들이 바람에 우수수 지고 있
다. 저런 풍경은 사람을 애잔하게 한다. 절에는 봄에도 가고 여름에도 가는 것이지만, 가을이 깊어질 때 혼자 산길을 걸어 찾아가는 것은 다르다. 그 자체로 하나의 기도처럼 보인다. 법당에 서서 올리는 기도와, 그 경건함에 있어서 무엇이 다르겠는가. 이런 산속의 애잔하고 쓸쓸한 마음을 잘 간직하여 돌아오면, 세상의 어지간한 슬픔 정도는 견뎌내는 힘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것이고, 그 힘은 암자를 향해 가을 산길을 느릿느릿 걸어 올라가는 그런 데서 나온다고 나는 믿는다.

“스님, 기도는 무엇입니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