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묵 스님의 화 다스리기] [화를 버리는 방법3] 화의 대상을 연민의 마음으로 바라보고 일어나는 화를 즉시 알아차려라
상태바
[일묵 스님의 화 다스리기] [화를 버리는 방법3] 화의 대상을 연민의 마음으로 바라보고 일어나는 화를 즉시 알아차려라
  • 일묵스님
  • 승인 2019.11.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를 버리는 다섯 번째 방법은 윤회를 반조하는 것입니다. 『상윳따 니까야』 「어머니 경」 등에는 이 세상에서 나의 아버지, 어머니, 형제, 자식 등 친족이 아니었던 사람을 찾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비구들이여, 이 긴 [윤회의] 여정에서 전에 어머니가 되지 않았던 중생을 만나기란 쉬운 것이 아니다.

그것은 무슨 이유 때문인가? 비구들이여, 그 시작을 알 수 없는 것이 바로 윤회이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가 함께 시간을 보내는 사람 중에 과거 전생에 내 가족이 아니었던 사람을 찾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지구상의 인류는 물론 인간계보다 훨씬 크고 다양한 축생계, 아귀계, 천상계까지 헤아리면 중생의 숫자는 엄청납니다. 그 수많은 존재 중에 같은 시공간에 존재하는 일은 보통 인연이 아닙니다. 화가 나는 대상이 전생에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었을 수도 있고 고마운 부모였을수도 있다는 것을 떠올리면 화를 버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