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불교 개론] 죽음과 자비
상태바
[다시 쓰는 불교 개론] 죽음과 자비
  • 장휘옥 김사업
  • 승인 2019.11.05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엽은 가을바람을 원망하지 않는다

이곳 남해안 외딴섬 오곡도의 토박이 주민들은 학력이 그리 높지 않다. 초등학교도 졸업 못 한 분들이 많다. 간혹 주민들 사이에 언쟁이 벌어져 격한 지경까지 달하면 누구의 입에서라도 불쑥 튀어나오는 말이 있다. “언젠가는 다 죽는다!” 다 죽는데 이렇게 싸워서 뭐 하겠느냐는 뜻이다. 그렇다. 언젠가는 모든 것을 다 두고 죽는다. 이 세상을 떠날 때 우리는 어떤 심정으로 갈까? “재산을 좀 더 모았으면 좋았을 걸, 좀 더 높은 지위에 올라갔으면 좋았을 걸…” 하면서 떠날까, 아니면 “좀 더 선하게 살면서 세상과 사람들에게 좀 더 잘해 줄 걸…” 하면서 떠날까?

| 삶에 죽음이 있다
석가모니 부처님 당시에 살았다는 케마(Khemā) 비구니에 대해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 온다. 왕족 출신인 그녀는 살결이 황금색으로 빛나는, 보기 드문 미인이었다. 이윽고 그녀는 마가다국 빔비사라왕의 첫 번째 부인이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죽림정사에 계시는 석가모니를 찾아뵈려고 하지 않았다. 석가모니가 자신이 그토록 애지중지하는 미모를 얕보지 않을까 두려웠던 것이다. 빔비사라왕은 시인들에게 죽림정사의 빼어난 풍경을 찬탄하는 시를 지어 읊도록 명했다. 그 시를 듣고 케마는 죽림정사에 가 보게 되었는데,
거기서 그만 석가모니와 마주치고 말았다. 석가모니는 신통력으로 케마의 눈앞에 천상의 아름다운 여인을 만들어 내었다. 케마가 자신보다 훨씬 더 아름다운 그 천상의 여인을 응시하자, 젊고 아름다운 그 천상의 여인은 한순간에 흉한 노파로 변하더니 죽고 말았다. 젊음과 미모가 삽시간에 사라지는 것에 놀란 케마에게 석가모니는 조용히 욕망의 허망함을 설했다. 케마는 왕의 허가를 얻어 출가했고 후에 깨달음을 얻어 뛰어난 지혜로 찬탄받았다. 불교의 핵심 가르침 중의 하나가 ‘무상(無常)’이다. 무상은 ‘모든 것은 생하여서는 멸한다. 멸해 가는 과정이 한순간도 멈추는 일이 없다’는 뜻이다. 무상은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진리다. 그러나 어리석은 중생은 원하는 것이 늘 함께하기를 바란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자기 자신에게만큼은 무상이 예외인 것처럼 오인하거나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그 어리석음과 애착을 배반하여 애지중지하는 것이 소멸해 갈 때 중생은 심장을 후벼파는 고통을 겪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