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象象붓다] 홍대 앞에서 ‘전통’을 소환하다
상태바
[상상象象붓다] 홍대 앞에서 ‘전통’을 소환하다
  • 마인드디자인 김해다
  • 승인 2019.11.0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드뮤지엄 3rd Museum 개관전 <삼색광경(三色光景)>에 부쳐
서드뮤지엄 <삼색광경(三色光景)> 전시 전경.

 

홍대 앞, 이상한 뮤지엄이 문을 열었다. 이름마저 이상한 ‘서드뮤지엄 3rd Museum’은 전시, 학술, 공연을 비롯하여 민속, 무속, 테크놀로지, 서브컬쳐 등 세상의 모든 변화무쌍한 잡다한 것들을 지향하는 “이상한 공간”을 자처한다. 홍대 앞 문화예술이 한창 꽃피우던 시절 전방위 예술가의 주역이었던 최정화를 필두로 지난 9월 9일 9시, <삼색광경(三色光景)> 전과 함께 개관한 이 이상한 뮤지엄. 유행처럼 떠도는 막연한 의미에서의 대안이 아닌 우리 문화예술의 창의적인 변화, 발전의 근본 바탕을 찾아 튼튼하게 뿌리내리겠다는 포부에 기대가 크다.

민화의 ‘색’, 추사의 ‘빛’, 우석의 ‘경’

민화, 추사 김정희의 글씨, 그리고 우석 최규명의 작품이 서드뮤지엄이라는 공간에서 버무려진 경치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삼색광경(三色光景)> 전은 서드뮤지엄의 뜻과 지향성이 담겨 있다. 국적 불명의 품격 없는 상업적 현재만이 자리하는 홍대 앞이라는 토양에 오래된 미래와 새로운 과거를 더하겠다는 포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