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象象붓다] 홍대 앞에서 ‘전통’을 소환하다
상태바
[상상象象붓다] 홍대 앞에서 ‘전통’을 소환하다
  • 마인드디자인 김해다
  • 승인 2019.11.0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드뮤지엄 3rd Museum 개관전 <삼색광경(三色光景)>에 부쳐
서드뮤지엄 <삼색광경(三色光景)> 전시 전경.

 

홍대 앞, 이상한 뮤지엄이 문을 열었다. 이름마저 이상한 ‘서드뮤지엄 3rd Museum’은 전시, 학술, 공연을 비롯하여 민속, 무속, 테크놀로지, 서브컬쳐 등 세상의 모든 변화무쌍한 잡다한 것들을 지향하는 “이상한 공간”을 자처한다. 홍대 앞 문화예술이 한창 꽃피우던 시절 전방위 예술가의 주역이었던 최정화를 필두로 지난 9월 9일 9시, <삼색광경(三色光景)> 전과 함께 개관한 이 이상한 뮤지엄. 유행처럼 떠도는 막연한 의미에서의 대안이 아닌 우리 문화예술의 창의적인 변화, 발전의 근본 바탕을 찾아 튼튼하게 뿌리내리겠다는 포부에 기대가 크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