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10월 12일~13일 한양도성 일원에서 개최
사진제공: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
 
서울시가 오는 10월 12일(토)부터 13일(일)까지 흥인지문공원과 낙산공원을 중심으로 한 한양도성 일원에서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를 개최한다.
지난 2013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한양도성문화제는 ‘도성! 역사-자연-사람을 잇다’를 주제로, 18.6km를 따라 걸으며 도성이 품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한다.
한양도성문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은 순성(巡城)이다. 올해 순성객을 위한 특별한 프로그램인 미션순성(웰컴 투 한양도성)이 전 구간에서 진행되며, 총 15개 지점에서 운영된다. 한양도성 시민순성관이 운영을 담당한다. 순성(巡城)은 조선시대에 도성을 안팎으로 걸으며, 주변의 경치를 즐겼던 도성사람들의 풍습인 ‘순성(巡城)’에서 유래한 것으로 일제강점기까지 이어졌다.
순성 프로그램 중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는 18.627km의 한양도성을 해설과 함께 걸으며 600년 역사문화의 가치와 의미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700명의 참가자 모집을 마쳤다. 서울역사박물관 광장에 모여 출발 할 예정이다.
 
사진제공: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
또한 10월 12일 토요일 저녁 6시부터 낙산공원 놀이마당에서는 한양도성 역사토크쇼 ‘600년 서울, 그 곳’과 ‘한양도성 30초 영상제’가 진행된다. 토크쇼 시작 전, 공모전에 입상한 수상작을 무대에서 상영하는데, 수상작은 ‘한양도성 열 세 가지 이야기’라는 전시 프로그램으로 낙산공원 바깥 성벽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역사토크쇼 오프닝 공연으로는 가야금 싱어송라이터 이정표의 무대가 진행된다. 토크쇼에서는 최원정 KBS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아 역사학자 전우용, 구가도시건축대표 조정구,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출연해 600년 동안 품어온 도성 안팎의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가을밤, 4인조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공연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만든 올해 문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으로는 시민기획단 ‘도성친구들’이 기획한 ‘단절구간 잇기 프로젝트’로, 남산구간의 끊어진 도성을 빛으로 잇는 행사도 만날 수 있다.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양도성문화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궁금한 점은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운영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남형권  nhkbk@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