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한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시기...

오늘은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한다는 17번째 절기 한로(寒露)이다.

한로가 지나면 제비도 강남으로 간다라는 속담이 있다. 한로는 추분과 상강사이의 절기로 공기가 선선해지며 이슬이 찬 공기를 만나 서리로 변하기 직전의 시기이다. 양력 10월 8일에서 9일 무렵이 입기일이며 태양이 황경 195도의 위치에 올 때이다.

한로를 기점으로 기온이 더 내려가기 때문에 한로 즈음에 추수 및 수확을 마쳐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때문에 농촌은 일손이 무척 바쁜 시기다. 또한, 한로에는 가을 단풍이 점점 짙어지고 하늘은 청명하며 국화가 피어난다. 그래서 나들이 가기에도 매우 좋은 때이다. 

쌀쌀한 한로에 선조들은 추어탕을 즐겨 먹곤 했다. <본초강목>에는 추어탕의 주재료인 미꾸라지가 양기를 돋우는데 좋다고 나와 있다. 미꾸라지를 푹 고아 만든 추어탕은 든든한 시절음식이다. 추어는 이름 자체도 가을 생선이라는 뜻을 품고있다.

남형권  nhkbk@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