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시기...
상태바
한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시기...
  • 남형권
  • 승인 2019.10.0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한다는 17번째 절기 한로(寒露)이다.

한로가 지나면 제비도 강남으로 간다라는 속담이 있다. 한로는 추분과 상강사이의 절기로 공기가 선선해지며 이슬이 찬 공기를 만나 서리로 변하기 직전의 시기이다. 양력 10월 8일에서 9일 무렵이 입기일이며 태양이 황경 195도의 위치에 올 때이다.

한로를 기점으로 기온이 더 내려가기 때문에 한로 즈음에 추수 및 수확을 마쳐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때문에 농촌은 일손이 무척 바쁜 시기다. 또한, 한로에는 가을 단풍이 점점 짙어지고 하늘은 청명하며 국화가 피어난다. 그래서 나들이 가기에도 매우 좋은 때이다. 

쌀쌀한 한로에 선조들은 추어탕을 즐겨 먹곤 했다. <본초강목>에는 추어탕의 주재료인 미꾸라지가 양기를 돋우는데 좋다고 나와 있다. 미꾸라지를 푹 고아 만든 추어탕은 든든한 시절음식이다. 추어는 이름 자체도 가을 생선이라는 뜻을 품고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