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칼럼
[불광통신] 나이 든다는 것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 풍요의 계절 가을입니다. 가을의 색인 단풍을 보려면 아직 며칠 더 기다려야하지만, 무르익는 들판의 곡식을 보며 올 한해도 서서히 여물어감을 느낍니다. 흔히 이 계절을 인생의 황혼기에 비유합니다. 봄처럼 파릇파릇하던 어린 시절, 여름처럼 뜨겁게 타오르던 청춘을 지나 삶의 연륜 이 다분히 쌓인 나이. 알알이 맺힌 열매처럼 살아온 세월의 흔적이 단단하게 응집되는 시기라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잘 익은 곡식이 우리에게 좋은 맛과 양을 선사하듯 농익은 삶또한 우리에게 든든한 자양분이 되어줍니다. 지난날을 반추하여 앞날의 디딤돌로 삼을 수있고, 낯선 길을 안내하는 이정표가 되어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비록 그것이 완벽하지 않더라도, 때론 입에 맞지 않는 맛일지라도, 오래 축적된 삶의 경험치를 마주하는 일은 추수철 농부의 마음처럼 언제나 충만합니다.

 

월간 「불광」10월호는 ‘나이 듦에 관하여’를 주제로 특집 기사를 준비했습니다. 고령화 사회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로 접어 들고 있는 시점에, 나이 든다는 것의 의미를 되짚어 보고자 했습니다. 최근 노인 인구가 급증하면서 각종 사회문제와 세대 간 갈등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나이 듦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불식시키 고, 새로운 출발과 가능성으로서의 노년의 삶을 이야기하고자 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즐겁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 늙어감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이근후), 노년의 삶에서 가장 핵심적인 문제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죽음을 어떻게 마주하고 극복해야 할지(오진탁) 살펴봤습니다. 그리고 적극적으로 자신만의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는 분들(모바일 화가, 시니어 극단, 은퇴출가)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이로써 이 시대를 살아가는 노년들이 ‘여전히 꿈꾸는 삶’을 그려나갈 용기를 얻길 바랐습니다.

 

인생에도 기승전결이 있다면, 가장 빛나는 순간은 두말할 것 없이 열정과 정열로 가득한 젊음의 시기일 겁니다. 하지만 변치 않는 진리는, 누구나 그 절정에서 내려와 내리막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 그리고 사그라드는 것같은 그 시간조차 인생에서 두번 다시 없을 소중한 순간들이란 사실입니다. “옛날이 야기밖에 가진 것이 없을 때 당신은 처량해진다. 삶을 사는 지혜는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즐기는 것이다.” 영국의 극작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말입니다. 지난날의 영광은 아무리 크고 빛나더라도 다시 돌아오지 않습니다. 과거를 추억하며 흘러가는 시간을 하염없이 바라보기보다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는 것이 의미 있는 삶이지 않을까요. 포기하지 않는 끈기, 낙담하지 않을 용기, 굴하지 않을 희망이 있다면 노년의 삶도 그리 서글프지만은 않을 겁니다. 비록 예전만큼 많은 것을 이룰 순 없을지라도 말이죠.

 

나이 듦에 관해 생각해 봐야 할 세대는 노년만이 아닙니 다. 젊은이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는 나이를 먹고 있고, 언젠가 주변 어른들처럼 나이 들어갈 테니 말이죠. 젊어서 나이 듦을 준비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건강을 위해 꾸준히 운동할 것, 지금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 내일을 위해 장 기적인 목표를 세울 것…여기에 하나 덧붙여 열린 마음으로 어른들과 소통하는 일이지 않을까 합니다. 만약 주위에 스승이라 부를 만한 분이 있어 함께할 수 있다면 더욱 좋겠지요. 혹 그런 분을 찾고 계시다면 스님을 추천합니다. 나고, 살고, 죽는 것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기로는 스님만 한 분들이 없으니까요. 왠지 스님은 다가갈 엄두가 안 난다 하시는 분은, 월간 「불광」 코너 ‘스님과의 일상다담’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스님과 따뜻한 차 한잔 나누며 두런두런 이야기 나누는 시간, 여러분께 들려드립니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