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갑철의 사진 속 불교] 백담사
상태바
[이갑철의 사진 속 불교] 백담사
  • 이갑철
  • 승인 2019.09.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릇 성(聖)과 속(俗)이 다르지 않다고 말하는 까닭은
이편이나 저편에나 간절함이 가득하기 때문일 것이다
하루 또 하루, 이골이 난 시간 속에서 우리는 매일 무엇을 찾아 헤매는 걸까
어쩌면, 오늘을 어떻게 살아낼 것인가 하는 물음에 대한 답이 아닐는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