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PHOTO
[이갑철의 사진 속 불교] 백담사

무릇 성(聖)과 속(俗)이 다르지 않다고 말하는 까닭은
이편이나 저편에나 간절함이 가득하기 때문일 것이다
하루 또 하루, 이골이 난 시간 속에서 우리는 매일 무엇을 찾아 헤매는 걸까
어쩌면, 오늘을 어떻게 살아낼 것인가 하는 물음에 대한 답이 아닐는지.

이갑철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