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나이 듦에 관하여] 늙어간다는 것은 슬픈일이다
상태바
[특집-나이 듦에 관하여] 늙어간다는 것은 슬픈일이다
  • 이근후
  • 승인 2019.09.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가 이세상에 오고 싶어서 온 사람이 있겠는가. 또 누가 저세상으로 가고 싶어 가는 사람이 있겠는가. 이것은 내 의지가 아니라는 뜻이다. 사람들은 “오는 세월 막지 말고 가는 세월 잡지 마라”고들 한다. 생각해보면 이것도 내 의지대로 될 일은 아닌데도 불구하고 이런 경우가 있으니 오는 세월을 막으려고 하는사람들도 많고 가는 세월을 잡으려고 하는 사람들도 많은가보다. 하긴 주변을 돌아보면 오는 세월을 막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사람도 있고 가는 세월을 붙잡으려고 애쓰는 사람도 많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평균 수명이 4~50대였는데 지금은 80세를 훌쩍 넘고 있으니 세월을 막고 잡을 욕심이 생길법도하다.

송강 정철 선생님의 시조에 이런 말이 있다. “이보오, 늙은이. 짐 벗어 나를주오. 늙기도 서러워라커녕 짐조차지실까.” 참 고마운 시조다. 참 고마운 젊은이다. 상대적으로 생각하면 지금의 젊은이도 이런 마음을 갖고 있을까 생각해본다. 물론 이런 마음을 가진 젊은이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젊은이도 많을 것이다. 그만큼 세월이 흘러 사회가 변했기 때문에 그럴 것이다. 또 백세시대를 구가하는 삶이니 100세를 살기 위해서 늙은이들도 짐을 내려놓지 못한다. 그러니 ‘짐 벗어 나를 주오’ 하는 젊은이도 줄어들었지만 계속 짐 을지고 놓지 않고 살아가는 노인들도 많은 사회가 되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