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나이 듦에 관하여] 무대 위에서 다시 피어난 삶
상태바
[특집-나이 듦에 관하여] 무대 위에서 다시 피어난 삶
  • 남형권
  • 승인 2019.09.26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 제2막, 다시 사는 사람들 우리마포복지관 시니어 극단 <오늘>

나이가 들면 점점 세상의 중심에서 멀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인생의 황혼기에도 당당히 수많은 관객 앞에선 사람들이 있다. 목이 쉴 때까지 수 없이 대사를 연습해도 행복하다고 말하며, 너덜너덜해진 대본을손에 꼭 쥔 채 순수한 열정에 가득찬 사람들. 연극을 통해 다시금 생의 날개를 활짝 편 서울시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 시니어 극단 <오늘>을 만났다.

우리마포복지관 대강당은 월요일이면 사람들 목소리로 가득 찬다. 60대 이상의 단원들로만 구성된 시니어 극단 <오늘>이 정기 연습을 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추석 연휴를 앞둔 월요일 우리마포복지관을 찾았다. 강당에 들어가니 무대 위에서 배우들이 한창 연습 중이다. 조심스럽게 인사를 건넸다. 환한 미소로 반기며 명절 전이라 평소보다 결석률이 높다고 아쉬워한다. 오늘은 4년째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연극을 지도하고 있는 전임 선생님과 배우 다섯이 모였다. 방해가 된 건 아닐까. 연습을 마저 하시라 했다. 이내 무대 위에 올라 너나 할 것 없이 대사를 외치며 바삐 움직인다. 대사 타이밍, 발걸음 하나하나가 치밀하게 계산되어 있다. 선생님이 단원들의 발성과 발음, 대사의 어조와 속도, 시선까지 세심하게 지적한다. 분장을 안했고, 조명만 켜지지 않았을 뿐, 한편의 연극을 본 느낌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