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전통’이라는 이름
상태바
[상상붓다] ‘전통’이라는 이름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19.09.2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미술관 <박생광展>

매년 한국근현대미술의 거장을 재조명하는 전시회를 개최해 온 대구미술관은 올해 박생광 화백의 삶과 작업세계를 되돌아보는 전시회를 선보인다. 불화를 비롯한 ‘전통미술’에서 발견한 이미지를 활용해 한국의 정체성이 담긴 회화를 찾고자 했던 한 작가의 여정을 다각도로 탐구해 볼 수있는 본 전시회는‘전통’이라는 개념 자체에 대한 성찰을 이끌어내며 더욱 흥미롭게 다가왔다.

‘전통’의 기원

‘전통’이라는 말에서 우리는 흔히 끈질기고 유구한 세월의 감성을 느끼곤 한다. 전통이란 먼 옛날 선조들로부터 이어져 내려온 문화적 혈통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에릭 홉스봄(Eric  Hobsbawm)과 동료 역사학자들이 저술한 전통 관련 담론의 고전 중 하나인 『만들어진전통(The Invention of Tradition)』에 따르면, 전통이란 어떠한 목적 하에 만들어진 ‘창작물’이다. 과거와의 급속한 단절을 필수 조건으로 하는 근대 국가의 탄생 과정에서 전통은 곧 국민들이 공유하는 공동의 정체성으로서 역할을 하며 ‘우리’를 하나로 묶어주는, 국민 통합의 열쇠라는 주장이다. 우리나라의 전통 역시 국민 단결을 목적으로 국가적으로 전개되어온 측면을 부정하기 어렵다.

박정희 정권이 내수경제를 강화하기 위해 내세운 ‘신토불이’와 함께 탄생한 ‘백의민족’ 개념이나 이승만 정권 때 일민주의(一民主義)의 기본정신으로 제시되었던 ‘홍익인간’을 떠올려 보자. 해방 이후 이른바 ‘왜색’을 타파하고자 더욱 강하게 주창되었던 전통, 그리고 냉전과 분단 등의 상황을 겪으며 정치적으로 소비되어 온 전통 이데올로기까지 생각해 본다면 우리는 참으로 복잡다단한 ‘전통 지형도’를 가지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예술 역시 이러한 사회정치적 담론과 항상 별개일 수는 없다는 점을 상기 해 보았을때, ‘전통의재해석’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곤 하는 박생광이라는 인물과 그의 작품은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