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4고·8고·8정도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4고·8고·8정도
  • 전순환
  • 승인 2019.08.2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온에서 12연기에 이르기까지 지금까지 필자가 살펴본 여러 법들에서 공통적 으로 파악되는 키워드는 집착과 번뇌 등을 통해 생겨나는 고통(苦, duḥkha)이다. 12연기가 생(生, jāti)과 노사(老死, jarā=maraṇa)로 끝을 맺고 있는 것처럼, 또한 사람 이 한번 태어나면 나이를 먹게 되고 결국 죽음을 피할 수 없다는 생사(生死)의 존 재적 문제들이 석가모니의 출가에 결정적인 요인이었다고 알려져 있는 것처럼, 깨달음(覺, bodhi)이란 화두의 중심에는 늘 고통이 자리 잡고 있다. 이러한 내용은 사성제(四聖諦)에서 고(苦)와 고생(苦生)에 집약되어 있으며, 고통의 원인인 집착이 나 번뇌를 소멸시키는 길은 각각 고멸(苦滅)과 고멸도(苦滅道)로 표현되고 있다. 단순한 논리이지만, 만약 12연기의 첫 단계인 무지(無明, avidyā)에서 해방될 수만 있다면, 모든 고통은 사라지게 되는 것일까? 만일 그렇다면, “무지에서 어 떻게 해방될 수 있을까?” 무지의 해방은 모든 법의 자성이 공하다고 청정하다고 통찰하는 진여지(眞如知)의 반야(般若, prajñā)에 의존하여 가능하다고 말하고 있다. “고통은 어떻게 소멸시킬 수 있는 것일까?” 고통은 반야에 이르기 위한 깨달음 이자 수행의 길인 고멸도●, 즉 열반(涅槃, nirvāņa)으로 이끄는 실천 덕목인 8정도(八 正道)를 통해 소멸시킬 수 있다고 초기 불교(Early Buddhism)에서 이야기되고 있다. 과연 불교에서 말하는 고통에는 과연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 4고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