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칼럼
[불광통신] 감정 바라보기

● 최근 뉴스에서 연이어 비극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영화 개봉을 앞둔 한 여배우, 그리고 전직 국회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었는데요. 두 사람 모두 평소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합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멀쩡해 보이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었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대체 우울증이란 게 뭐길래 한순간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되는 걸까요. 정신의학에서는 ‘생각, 사고, 동기, 의욕, 관심, 행동, 수면, 신체 활동 등 전반적인 정신 기능이 저하된 상태’가 매일, 하루 종일 지속되는 경우를 ‘우울증’이라고 정의합니다. 주 원인으로는 생물학적 원인, 신체적 질환, 그리고 생활 환경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꼽는데요. 상담과 약물을 통해 충분히 치료할 수 있지만, 방치했다간 자칫 자살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라고 합니다.

● 우울증까지는 아니더라도, 우울함을 느끼는 때가 있습니다. 슬픈 일을 겪는다거나, 근심이 쌓여 답답한 상황에 놓일 때, 혹은 날씨가 흐려서, 아침에 일어났는데 컨디션이 별로여서 괜히 우울해지기도 하죠. 이런 우울한 감정이 들 때, 보통 사람들은 자기만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합니다. 노래를 듣거나, 맛있는 음식을 먹거나, 잠을 자거나, 운동으로 기분을 전환합니다. 어떤 방식이든 그걸로 기분이 풀린다면 다행일 겁니다. 그런데 문제는, 살면서 우리가 느끼는 감정이 우울만이 아니라는 데 있습니다. 기쁨, 환희, 즐거움 같은 긍정적인 것들은 차치하더라도 슬픔, 고독, 괴로움, 분노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많이 경험합니다. 하루에도 ‘아, 스트레스받아’ 하는 말을 여러 번 하지 않던가요. 이런 수많은부정적 감정들, 시도 때도 없이 치솟는 녀석들에 일일이 대응하려면 24시간이 모자랄 지경입니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