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 에세이-살며 사랑하며] 규칙과 제약의 틀 밖에서 얻는 것
상태바
[테마 에세이-살며 사랑하며] 규칙과 제약의 틀 밖에서 얻는 것
  • 김고금평
  • 승인 2019.07.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학교 은사의 퇴임 만찬에 참석했다. 초등학교 1년 때부터 대학 4년까지 무려 16년간 수많은 선생님을 모시면서 관련 모임에 나간 건 중2 담임이던 이 ‘선생님’이 유일하다. 갔더니, 내 바로 위 기수와 아래 기수, 동기들이 다수 모였다. 시작부터 관련 에피소드가 쏟아졌다.

“20대 중반, 혈기왕성하게 부임해서 우리에게 ‘빠따’를 얼마나 세게 때리던지….” 내 동기가 웃으며 투덜대자, 선생님이 “인간 되라고 때렸지,
감정으로 때렸느냐.”며 맞받았다. 바통을 이어받은 선배가 한술 더 떴다. “매주 산행할 때 선생님이 우리에게 먹인 소주도 여러 잔이었지.” “맞아. 지금 시대면 영창 수십 번도 더 갔을 텐데….” 아래 기수가 기가 막힌 타이밍을 놓치지 않았다. 웃음보가 동시에 실내 한가득 터졌다. 선생님도 이에 질세라 항변했지만, 목소리는 이미 기울고 있었다. “그래도 선생님 앞에서 술을 배우라고 그런거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