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칼럼
[불광통신] 접근하다

● (1) 가까이 다가감. (2) 친밀하고 밀접한 관계를 가짐.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올라와 있는 ‘접근(接近)’의 사전적 의미입니다. 월간 「불광」 7월호를 만들면서 유독 이 말이 자주 머릿속에 맴돌았습니다. 어떻게 하면 좀 더 독자들 곁으로 다가갈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보다 독자들의 삶에 도움이 되는 잡지를 만들 수 있을까라는 생각(혹은 걱정)은 늘 화두처럼 따라다니지만, 특별히 이번 달에 그에 대한 생각이 길고 깊었던 까닭입니다. 이유는, 7월호를 기점으로 월간 「불광」이 또 한 번 변화를 맞이하기 때문입니다. 특집의 방향성이 사뭇 달라지고, 새로운 코너도 선보입니다. 디자인도 달라집니다. 보다 ‘독자’와 ‘독자의 삶’에 초점을 맞춰 전보다 더 쉽고 편하게 독자들이 잡지를 보고, 그 안에서 삶의 단초를 얻어가길 바라며 작지만 큰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 먼저 ‘How to do something’이란 콘셉트로 연간 특집 기획을 세웠습니다. 어떻게 먹고, 자고, 일하고, 생각하고, 대화하고, 사랑하고, 늙어갈 것인가 등을 주제로 매월 지면을 꾸려나갈 예정입니다. 언뜻 사소해 보이지만 우리 삶에 가장 소중한 행위와 가치들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쉽게 말해 잘사는 법입니다. 혹시 오해하는 분이 계실까 봐 미리 말씀드리면, 여기서 말하는 잘사는 법이란 돈 잘버는 법이나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비결이 아닙니다. 이른바 삶을 더 풍요롭게 하는 마음, 정신, 태도에 관한 것입니다. 그 첫 출발로, 7월호에서는 ‘명상’을 주제로 다루었습니다. 전에도 몇 번 명상을 이야기한 적이 있지만, 정작 명상이란 무엇이고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초심자의 눈높이에서 설명할 기회가 부족했습니다. 이번 기회에 일상에서 혼자서도 쉽게 명상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더불어 그런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명상에 한걸음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