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일상을 명상하다] 열려라, 참깨
상태바
[특집: 일상을 명상하다] 열려라, 참깨
  • 양민호
  • 승인 2019.07.0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상을 시작한 첫 번째 날을 떠올려봅니다. 제법 더운 여름날의 저녁. 향을 켜고 혼자 자리에 앉았습니다. 어딘가에서 들은 것처럼, 며칠간은 말 그대로 다시 태어난 것 같았습니다. 신생아처럼 울기만 했으니까요. 왜 그런지 이유는 알지 못했지만,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

세상에, 향을 켜고 혼자 방 가운데 앉아 주룩주룩 눈물만 흘리는 명상이라니요. 명상깨나 해봤다는 사람들이 입을 모아 말하는 것이 바로 ‘맑은 정신과 밝은 눈빛, 온화한 미소’ 아니던가요. 저 역시 그런 모습을 상상했건만, 현실은 전혀 달랐습니다. 명상을 할 때마다 온몸에 진이 다 빠질 정도로 힘들었고, 혼자 조용히 앉아 있기만 하는데도 머리가 아플 정도로 시끄러웠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