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 일상을 명상하다] 달리기가 저절로 되는 순간

타다다 타다다다…. 발이 땅에 3번 닿는다. 코로 숨을 들이쉰다. 발이 땅에 4번 닿는다. 코로 숨을 내쉰다. 다시 3번. 코로 숨을 들이쉰다. 다시 4번. 코로 숨을 내쉰다. 이렇게 숨에 온전히 집중하며 달리기가 저절로 되게 내버려 두면, 달리기는 움직이는 명상이 된다.

달리기를 통해 명상하고, 이러한 유용성을 알리기 위해 명상 달리기, 맨발 달리기 수업을 하지만, 그렇다고 달리기를 통해 명상을 처음 경험한 것은 아니다. 명상의 세계는 2011년 겨울에 발견했다. 당시 나는 딕킨슨대학교(Dickinson College) 2학년으로 물리를 공부하고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관심이 많았던 불교 개론 수업을 들으며 저명한 물리학자들과 스님들이 비슷한 결론에 도달한다는 사실에 놀랐던 기억이 난다. 물리 실험이나 검증 없이, 스님들은 불경 공부와 명상을 통해 물리학자들이 이해하는 세상의 이치를 발견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