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한겨레21, 정우성과의 대화우리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배우 정우성과 사회운동가 홍세화가 한겨레21을 통해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정우성씨와 홍세화씩 (사진:한겨레21)

“누구라도 난민촌에서 난민들을 만나 직접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다면, 그들을 도와야 한다는 사실과 유엔난민기구(UNHCR)의 역할에 대해 의문을 품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 기회가 누구에게나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이런 측면에서 내게는 무척 큰 행운이 주어졌다고 생각한다. 그 행운을 통해 그들을 만나면서 난민에 대한, 난민 문제에 대한 내 의식이 조금씩 확장되어감을 느꼈다. 난민의 인권을 보호하고, 그들에게 인도주의적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은 이제 내게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명제다. 하지만 내가 이런 확신을 갖기까지 특별한 경험과 시간이 필요했음을 알기에, 이런 생각을 섣불리 강요하는 것 역시 경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충분한 대화이며, 이 책 역시 그 대화의 일부이길 바란다.”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원더박스 펴냄) 머리말 중에서

 

자세한 이야기는 한겨레21 홈페이지를 통해 볼 수 있다.

http://h21.hani.co.kr/arti/cover/cover_general/47245.html

 

정승채  xingchai@me.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