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kakaostory


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일본 사찰, AR 기술 활용해 사찰 스토리텔링공간 인식 기술 담은 ‘극락정토 AR’ 프로그램 개발

최근 불교계가 하이테크 기술을 활용해 불자들과의 다양한 소통을 모색하는 가운데, 일본 나가타현 오지야시에 있는 정토진종 혼간지파 극락사가 아이패드(iPad)를 이용해 불교를 소개하는 새로운 기술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극락사는 평소 절이나 법당에서 만질 수 없는 불상이나 조각 등에 얽힌 이야기를 가시화해 주는 프로그램 ‘극락정토 AR’을 개발했습니다. 공간을 인식하는 AR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이 프로그램은 태블릿에 비치는 법당의 모습에 수묵화로 그려진 이미지가 중첩되면서 더욱 풍성한 스토리텔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극락사 주지 아사다 스님은, ‘극락정토 AR’을 이용해 절을 찾는 사람들이 불교를 보다 편하고 재밌게 접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불교가 현대인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극락정토 AR’ 개발·도입한 취지를 밝혔습니다.
 

양민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