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서평
[여시아독] 미네소타주립대학불교철학 강의 외

미네소타주립대학 불교철학 강의
홍창성 지음  |  불광출판사  |  280쪽  |  
14,800원

미국의 대학생들을 매료시킨
매력적이고 낯선 철학 강의, 
국내 상륙!

글. 김재호(불광출판사) 

미국 미네소타주립대에는 특별한 철학 수업이 있습니다. 바로 ‘불교철학 강의’입니다. 이 강의가 특별한 이유는 기독교 전통이 강하기로 유명한 미국 바이블 벨트 북부의 미네소타주에서, 그것도 불교에 관한 그 어떤 것도 접해 본 적 없는 젊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책 『미네소타주립대학 불교철학 강의』에 담긴 강의 풍경을 들여다보면, 기독교 신도가 대부분인 현지 학생들은 불교의 가장 기초라 할 수 있는 ‘무아’부터 수긍하지 못합니다. 서로 다른 철학적 관점을 가지고 살아 온 서양인들에게 붓다의 철학은 꽤 충격적이었을 테지요.
사실 ‘무아’나 ‘윤회’, ‘연기’ 등의 기본 교리는 물론 불교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경지인 ‘깨달음’, ‘열반’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대학생들보다 더 자주 불교를 접해 온 우리이지만 그들과 마찬가지로 의문과 의심은 꼬리에 꼬리를 뭅니다. 학생들의 질문으로 예를 들면 ‘윤회는 과거 언제, 무엇에 의해 시작되었는가’, ‘깨달음의 대상은 무엇인가’, ‘해탈한 자가 윤회를 벗어난다면 결국 어디로 가는 것인가’ 등등 불교를 알면 알수록 난해했던 지점들이 그러합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강의 당시 학생들이 제기한 질문들을 적극 인용합니다. 그리하여 미국의 학생들에게 그랬던 것처럼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보편적인 개념과 방법으로 불교철학의 핵심에 대해 논합니다. 또한 자신의 전공 분야인 서양철학의 색다른 시각으로 바라봄으로써 불교철학의 정교하고, 지적이며, 논리적인 측면을 더욱 선명하게 드러냅니다.
불교를 공부해 오며 단박에 이해되지 않거나, 이해한 줄 알았는데 또 그런 것 같지도 않은 ‘난관’에 부딪히셨다면 지금 ‘미네소타주립대학 불교철학 강의’의 문을 두드리십시오. 이 책에 담긴 불법(佛法) 토론에는 그동안 불교를 공부해 오며 들었던 의문들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가 담겨 있습니다.

 

 

 

 

눈물만 보태어도 세상은 아름다워집니다
보각 지음|불광출판사|336쪽|
16,000원
자신의 삶을 통해 증명해온 불교의 핵심을 쉽고 간결하게 풀어놓았다. 붓다의 출생에서 출가, 성도, 열반의 모습, 그리고 붓다의 가르침을 이어온 선사들의 경구들을 인용하여 불교란 무엇인가,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가를 담았다. 자비를 통한 자유로움을 이야기한다.

 

 

 

 

정선(精選) 디가 니까야
이중표 역해|불광출판사|532쪽|
28,000원
지난 30년 동안 우리말 불경 번역에 매진해온 이중표 명예교수(전남대 철학과)가 부처님 가르침의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됐다고 여겨지는 초기불교 경전집 가운데 첫 번째인 『디가 니까야』의 정수만을 모아 펴냈다. 방대한 내용 가운데 중요한 경전만을 엄선하여 현대인들이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세련된 현대어로 옮겼다.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 지음|불교신문사|390쪽|
14,000원
2010년 교육원 불학연구소 사무국장을 맡으면서부터 도심 속에서 살아온 진광 스님이 스님들을 교육하는 동안 맺은 9년간의 수많은 인연과 행복 이야기. 불교신문 논설위원을 하며 쓴 각종 칼럼과 언론사 기고문을 함께 실었다.

 

 

 

 

잠시 멈추고 나를 
챙겨주세요
도연 지음|담앤북스|244쪽|14,000원
시간을 조금이라도 낭비하면 쉽게 자책하고 불안해하는 현대인들에게 진정한 여유와 자기 사랑의 방법을 알려주는 명상 에세이다. 자신의 에너지 수준을 높이고 아우라가 한층 빛나는 사람으로 살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송광사 사찰숲
전영우 지음|모과나무|260쪽|
17,000원

이름난 산에 큰 사찰이 있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큰 사찰이 이름난 산에서 천년 세월 동안 존립할 수 있었던 이유를 밝힌 사례는 없었다. 사찰 산림 기록인 『조계산송광사사고(曹溪山松廣寺史庫)』를 통해 조선시대 국가 지정 산림의 지정, 관리, 운영 실태를 밝혔다.

 

 

 

 

나를 찾는 부처님의 
위대한 가르침
도우 편역, 다경 엮음|운주사|328쪽|23,000원
모든 중생이 성불하기 전에는 결코 성불하지 않겠다는 대원을 세운 지장왕보살의 서원이 담긴 『지장보살본원경』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누구나 혼자서 손쉽게 기도하고 참회하고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수행법들을 알기 쉬운 한글체로 정리했다.

 

 

 

 

실크로드 둔황에서 
막고굴의 숨은 역사를 보다
판진스, 둔황연구원 지음|강초아 옮김|도서출판 선|380쪽|25,000원
둔황 지역의 유적을 보존하고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다양한 유적을 소개한다. 전문적인 지식이 없는 사람들도 둔황과 실크로드에 관심을 갖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유적에 얽힌 역사를 친절하고 재미있게 풀었다.

 

 

 

 

공부
연수 지음|완전한지혜|280쪽|
13,000원
불교 수행의 준비와 실천을 위해 저술된 책이다. 불교를 바르고, 쉽고, 간결하게 설명한다. 수행 전 반드시 알아야 할 부처님 가르침의 이해를 돕고 무아를 향한 바른 공부법과 수행 시에 겪게 되는 착오와 실수, 그리고 그 상태에서 벗어나는 방법을 설명했다.

 

 

 

 

금강경 독송의 이론과 
실제
정천구 지음|백성욱연구원|224쪽|12,000원
누구나 쉽게 생활 속에서 금강경을 읽고 그 가르침을 실천할 수 있도록 금강경 독송법을 소개했다. 불자들의 수행 지침서인 금강경의 독송을 위해 구체적인 독송법과 알기 쉬운 금강경 해설을 곁들였다. 부록으로 한글 금강경과 독송용 포켓 금강경을 제공하여 실천을 돕는다.

 

 

 

 

읽는 그대로 깨달음의 시
법현 지음|숨|320쪽|7,900원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은 시 423편을 담은 『법구경』에 누구든지 한눈에 알 수 있도록 쉬운 풀이와 해석을 달았다. 423편의 게송을 네 묶음으로 나누어 마음을 물들이는 깨달음의 말씀을 전한다.

 

 

 

 

십우도
백금남 지음|무한|456쪽|15,000원
영화 <관상>의 작가 백금남이 그려낸 거대한 한 폭의 구도화. 선불교에서는 인간 본성을 소에 비유해 왔다. 소를 곧 우리의 본성으로 본 것이다. 그 본성을 찾아가는 여정을 소설로 그려 잃어버린 자아를 찾고 깨달음으로 나아가는 과정이 얼마나 어려운지 이야기한다.

 

 

 

 

행복한 삶의 사찰기행
이경서 지음|행복에너지|436쪽|20,000원
영혼을 두드리는 사찰 기행 이야기, 그 두 번째 시리즈로 더욱 깊어진 통찰과 감성을 담아 108 사찰 순례의 원을 세운 저자의 이야기를 마무리한다. 전국의 명찰을 골고루 담았으며, 사찰 입구에서부터 순서대로 만나는 절의 다양한 요소를 빠짐없이 소개한다.

 

 

 

 

보살핌의 경제학
달라이 라마, 타이나 싱어, 
마티외 리카르 외 지음|구미화 옮김|
나무의마음|272쪽|15,800원
지금의 경제 시스템과 모든 경제 활동을 개인 차원에서는 물론이고 전 지구적 차원에서 재검토했다. ‘경제 시스템 안에서의 이타주의와 자비’를 주제로 2010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마인드&라이프 콘퍼런스’의 주요 발표와 핵심 토론 내용을 담았다.

 

 

 

 

어른은 어떻게 성장하는가
존 헤네시 지음|구세희 옮김|부키|272쪽|16,000원
교수, 엔지니어, 창업가, 관리자, 장학 사업가, 그리고 경영자로서 세계 최고 대학과 최고 기업의 리더를 맡아 온 저자 존 헤네시가 자신의 리더십론과 인간 성장론을 10가지 원칙으로 집약해 들려준다.

 

 

 

 

마법가게
이노나 지음|인간과문학사|124쪽|9,000원
계간종합문예지 「인간과문학」의 편집장인 저자 이노나 시인의 첫 시집. 아주 우연한 기회에, 시적이지도 문학적이지도 않은 아주 생뚱맞은 상황에서 불현듯 그의 심장 어디쯤 시에 대한 불씨가 있음을 알게 돼 컴퓨터 곳곳에 숨어 있던 그간의 시들을 찾아 정리하고 묶었다.

 

 

 

 

식탁 위의 동의보감
김상보 외 지음|와이즈북|360쪽|
28,000원
‘음식으로 몸을 다스리라’고 강조한 동의보감의 양생법(養生法)을 한식 레시피로 재현한 조리서다. 단순한 조리서가 아니라, 동의보감 내경편의 ‘단방(單方)’에 제시된 약재의 해석과 효능, 조리법과 섭생 원리 등 동의보감 원전 연구를 기초로 한 충실한 부가 정보를 실었다.

 

 

 

 

법화경 마음공부
페이융 지음|허유영 옮김|유노북스|274쪽|15,500원
중국의 대표적인 불경 연구가인 저자가 펴낸 신작. 부처님 말씀의 마지막 기록인 『법화경』을 대중적인 언어로 쉽게 해설했다. 부처님이 세상에 전한 메시지 중 가장 완벽한 지혜의 정수를 이해하기 쉽게 풀었다.

 

 

 

 

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
심혁주 지음|궁리|304쪽|16,000원
저자가 티베트에서 보고 듣고 상상한 이야기들을 소리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길고 긴 실타래처럼 풀어놓았다. 디지털의 세상, 눈과 혀가 대접받는 요즘 소홀히 하기 쉬운 ‘귀와 소리’에 관한 작은 이야기들을 담았다.

 

 

 

 

 

김재호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