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문화
[상상象象붓다] 갤러리 수 <멈춤과 통찰(Samantha & Vipassana)> 전시 리뷰미술로 하는 명상 수행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19.06.18 09:51
  • 호수 536
  • 댓글 0
최선 <오수회화(적분의 그림)> 캔버스에 아크릴, 81.6 X 60.5cm, 2019

삼청동에 위치한 갤러리 수에서는 지금 불교와 명상을 키워드로 한 현대 미술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김용호, 서고운, 이피, 최선 네 명의 작가가 명상 수행에 푹 빠져 있는 기획자 변홍철(그레이월 대표, 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 겸임교수)과 만나 ‘멈춤과 통찰’을 이야기하는 현장에 다녀왔다.

|    불이(不二)의 문을 지나 그림을 살게 하다
작가 최선이 그림의 소재로 삼는 것들은 독특하다. 오염된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기름 자국의 패턴이나 길거리에 아무렇게나 떨어져 터져 있는 오디들, 침을 뱉은 모양 등이 그것이다. 이전의 작품들은 더욱 유다르다. 모유를 모아 캔버스에 발라 자연스럽게 부패되는 과정을 작품으로 승화시킨 <동냥젖(흰그림)>이나 소각장에서 얻은 사람의 뼛가루를 전시장 바닥에 흩뿌려 놓은 <실바람>, 그럴듯한 추상 조각처럼 보이는 씹다 만 껌들 <깎지도 붙이지도 않고 허약하면서 거창하게 만들기> 등.

마인드디자인(김해다)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