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PHOTO
[최배문의 피안감성] 익산 미륵사지 석탑광활한 옛 절터에 다시 역사가 흐르다
사진:최배문
사진:최배문

장장 20년의 해체·복원 
공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 좌). 
국내 최대 규모의 석탑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그 모습이 웅장하다. 

반듯이 쌓아 올린 돌들이 
문득문득 낯설게 다가오지만, 
멀리 미륵산을 배경으로 
나란히 선 두 탑을 찬찬히 돌며 
새로이 묻어갈 세월의 흔적을 
마음속에 그려본다. 

처음 탑을 쌓은 이들이야 
두말할 것 없으리오, 
다시금 돌탑을 쌓아 올린 
마음 또한 ‘정성’이었을 것이다. 
켜켜이 눌린 그 정성이 다시 
천년을 버텨나갈 힘이 될 것이다.

 

사진:최배문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 
미륵사지 터. 
밤이 깊어가도록 
기다리던 별빛은 
드리우지 않는다. 

다만 작은 산들바람이 있어 
이따금 희미하게 
풍경을 스친다. 

비록 바라던 손님은 
아니었어도 
기다리던 마음이 푸근해진다. 

한 번, 또 한 번. 
조용히 울리는 풍경 소리가 
떠나려는 걸음을 
자꾸만 붙들어 맨다. 

고요하게, 
있는 듯 없는 듯 서서 
잠시 귀를 내어준다.

사진:최배문
사진:최배문

 

최배문  mayten3@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배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