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칼럼
[테마 에세이] 출근길 슬라이딩 사고가 일깨워준 가르침

겨울 찬 기운이 채 가시지 않은 초봄의 어느 날 아침 출근길이었다. 지하철을 타고 서울역에 내려서 신문사까지는 걸어서 15분 정도 거리다. 집에서 지하철을 타러 가는 시간까지 더하면 출퇴근에만 하루 1시간 가까이 걸을 수 있으니 딱 좋은 거리다. 기자의 필수 덕목인 ‘적자생존(사소한 것이라도 메모하고 기록해야 살 수 있다는 뜻)’ 외에 나이가 들면서 하나 더 추가된 게 ‘걷자생존’이다. 틈나는 대로 걸어야 살 수 있다는 뜻이다. 30년 가까이 지하철 출퇴근을 선호하는 것도 그래서다.

그런데 이날 따라 마음이 급했다. 며칠째 허리 통증 때문에 걸음이 좀 불편했던 터였다. 걸어가면 1~2분 지각할 수도 있겠다 싶었던 차에 서울역 뒤편 정류장에 서 있는 마을버스가 보였다. “흠, 저걸 타면 늦진 않겠군.” 생각이 먼저였는지, 발이 움직인 게 먼저였는지 모르지만 뛰기 시작했다. 예닐곱 걸음쯤 뛰었을까. 뭔가 강한 충격과 함께 몸이 앞으로 슬라이딩하듯이 엎어져 버렸다. “뭐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벌떡 일어났다. 누가 볼까 창피해서였을 것이다. 손에 쥐고 있던 핸드폰은 대여섯 걸음 앞으로 날아갔고, 왼쪽 신발은 벗겨진 채 뒤쪽으로 그만큼 떨어져 있었다. 황급히 신발부터 챙겨 신는데 젊은 처자가 핸드폰을 주워 와서 “괜찮으세요?”라고 한다.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내빼듯 마을버스에 올라탔다.

서화동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